UPDATED. 2024-04-23 11:10 (화)
셀트리온, 아바스틴 시밀러 ‘베그젤마’ 일본 판매 허가 획득
셀트리온, 아바스틴 시밀러 ‘베그젤마’ 일본 판매 허가 획득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09.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베바시주맙 단일시장으로 전 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두 번째로 큰 시장
유럽 주요 시장을 비롯해 아시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서
셀트리온 베그젤마(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베그젤마(사진=셀트리온)

[바이오타임즈] 셀트리온은 지난 26일 일본 후생노동성으로부터 아바스틴(Avastin, 성분명: 베바시주맙)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개발명: CT-P16)의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적응증은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전이성 유방암이다.

셀트리온은 지난 8월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 European Commission)와 이달 중순 영국 의약품규제당국(MHRA, Medicines and Healthcare products Regulatory Agency)으로부터 베그젤마의 판매 허가를 획득한 데 이어 일본에서까지 허가받으며 유럽 주요 시장을 비롯해 아시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또한, 지난해 말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FDA(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에도 베그젤마의 판매 허가 신청을 완료하고 조만간 허가 획득을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자체 의약품 개발 및 생산 노하우에서 오는 원가 경쟁력과 더불어 현재 일본에서 오리지널 의약품보다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의 브랜드 파워를 앞세워 베그젤마를 일본 시장에 조속히 안착시킨다는 전략이다. 글로벌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베바시주맙 시장 규모는 64억 3,530만 달러(한화 약 8조 9,700억 원)로, 그중 일본 시장은 7억 8,210만 달러(한화 약 1조 900억 원)를 차지하고 있다. 단일시장으로 보면 26억 200만 달러(한화 약 3조 6,300억) 규모의 미국 시장에 이어 글로벌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베바시주맙 단일시장으로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일본에서 베그젤마의 판매 허가를 획득하며 글로벌 주요 국가에서의 허가 획득을 이어가고 있다”며 “일본 시장에서 지속해서 성장 중인 허쥬마에 이어 베그젤마를 시장에 조속히 선보이고 셀트리온의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포트폴리오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그룹은 일본 시장에서 램시마, 허쥬마 등의 바이오시밀러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으며 그 중 허쥬마는 2022년 1분기 기준 54%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오리지널 점유율을 상회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