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8 07:10 (화)
셀트리온, 9월 유럽 학회서 스텔라라·아바스틴 시밀러 임상 결과 발표
셀트리온, 9월 유럽 학회서 스텔라라·아바스틴 시밀러 임상 결과 발표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08.3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 보이는 램시마SC에 이은 차세대 성장 동력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CT-P43, 임상 3상 28주 결과 EADV에서 발표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 임상 3상 후속 결과, ESMO에서 포스터 공개
(사진=셀트리온)
(사진=셀트리온)

[바이오타임즈] 셀트리온이 램시마SC에 이어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주력하는 바이오시밀러 2종의 임상 결과를 9월 유럽 학회에서 연이어 발표한다.

셀트리온그룹에서 현재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램시마SC는 그룹 내에서 차세대 성장 기반의 핵심을 차지하고 있는 제품이다. 세계 최초 인플릭시맙(Infliximab) 피하주사 제형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유럽 시장 론칭 2년 만에 올해 1분기 점유율 9.1%를 달성하는 등 현지 시장 안착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셀트리온은 후속 제품군인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CT-P43(성분명: 우스테키누맙)과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베그젤마’(성분명: 베바시주맙)의 임상 3상 결과도 내달 유럽 학회에서 발표해 램시마SC의 성공으로 달궈진 현지 분위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회사는 우선 올해로 31번째를 맞이하는 유럽피부과학회 학술회의(EADV Congress, European Academy of Dermatology and Venereology) 중 ‘Late breaking news session’에서 판상 건선(Plaque Psoriasis) 환자에 대한 CT-P43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한 글로벌 임상 3상 28주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EADV는 유럽에서 열리는 가장 큰 규모의 피부과학회 행사로 올해는 9월 7일부터 10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다.

CT-P43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스텔라라는 얀센(Janssen)이 개발한 건선,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얀센의 모회사인 존슨앤존슨(Johnson&Johnson)의 2021년 경영실적 기준 매출 91억 3,400만 달러로 한화 약 12조 1,700억 원을 기록한 블록버스터 제품이다.

또한, 셀트리온은 9월 9일부터 13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유럽종양학회(2022 ESMO Congress, the European Society for Medical Oncology)에서 최근 유럽에서 판매 허가를 획득한 베그젤마(CT-P16)의 글로벌 임상 3상 후속 결과를 발표한다. 셀트리온은 이번 유럽종양학회에서 베그젤마와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비교 임상에서 생존분석과 안전성 결과에서 유사성을 확인한 데이터를 발표할 계획이다.

베그젤마는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에 이어 셀트리온이 개발한 항암제로, 셀트리온은 현지 시각으로 지난달 18일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 European Commission)로부터 전이성 직결장암, 비소세포폐암 등 아바스틴에 승인된 전체 적응증(Full Label)으로 베그젤마의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셀트리온은 베그젤마의 허가 획득에 앞서 오리지널의약품 개발사와도 글로벌 특허 합의를 완료했으며, 베그젤마의 해외 판매를 맡은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하반기 베그젤마를 유럽에 출시할 계획이다.

베그젤마의 오리지널 의약품 아바스틴은 로슈(Roche)가 개발한 블록버스터 항암제로 비소세포폐암을 비롯한 전이성 직결장암, 전이성 유방암, 교모세포종 등 치료에 사용된다. 글로벌의약품 시장조사 기관인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21년 글로벌 베바시주맙 시장 규모는 64억 1,300만 달러(한화 약 8조 5,400억 원)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유럽 시장에서 오리지널 의약품보다 더 많이 팔리고 있는 램시마와 트룩시마의 성공과 차세대 성장 동력인 램시마SC의 가파른 성장세에 힘입어 셀트리온은 유럽 내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선도하는 위치에 있다”며 “9월 유럽 학회를 통해 소개되는 차세대 성장 동력인 베그젤마와 CT-P43이 조기에 상업화되어 유럽의 환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