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20:25 (일)
엔테로바이옴, 아커만시아 균주 SCI급 논문 게재 "체중감소 펫푸드 개발 박차"
엔테로바이옴, 아커만시아 균주 SCI급 논문 게재 "체중감소 펫푸드 개발 박차"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3.2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균주 ‘아커만시아 뮤시니필라 EB-AMDK19’ 활용해 반려동물 체중조절 펫푸드 개발
비글견에서 유의한 체중 및 체지방 감소 효과와 함께 장 내 미생물 군집 변화 보여

[바이오타임즈] 마이크로바이옴 전문 R&D 기업 엔테로바이옴(대표 서재구)이 최근 핵심 균주인 ‘아커만시아 뮤시니필라 EB-AMDK19(이하 아커만시아)’을 활용한 반려동물 항비만 관련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고 29일 밝혔다.

논문이 게재된 학술지인 ‘Archives of Animal Nutrition’은 동물 영양의 생화학적, 생리학적 학문을 다루는 SCI급 학술지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엔테로바이옴은 극혐기성, 난배양성 프로바이오틱스인 인체 유래 아커만시아를 비만 비글견 모델에 12주 투여한 결과, 체중 증가, 체지방 축적 및 혈청 중성지방 증가를 효과적으로 억제함을 확인했다.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커만시아 생균보다 저온살균 처리한 사균체가 비만 및 대사 장애 개선에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나 이번 연구에서 또한 저온살균을 통한 사균체를 사용하여 균주의 안전성을 높였다고 전했다.

또한 16S rRNA 유전자 시퀀싱 결과, 아커만시아 사균체의 보충이 비글견 대변 미생물 군집에 변화를 유도하여 장내 페르미쿠테스(Firmicutes)가 증가하고 박테로이도타(Bacteroidota)의 비율은 감소하였다.

선행 논문에 따르면, 비만견은 마른 개보다 박테로이도타가 더 풍부하고 페르미쿠테스의 수가 적다고 보고되어 이번 연구를 통해 엔테로바이옴은 EB-AMDK19 사균체의 항비만 효능을 입증했다.

엔테로바이옴 관계자는 “반려동물 비만은 관절염, 당뇨 등 여러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집중적인 관리가 요구된다”면서 “반려동물 비만율이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펫 다이어트 영양제의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는 기존 마우스 모델이나 인체적용시험 결과를 활용하는 것이 아닌 비글견을 대상으로 새롭게 시험을 진행하여 반려동물 체중조절에 효과적인 선택지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