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5 23:55 (토)
한올바이오파마,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미국 임상 3상 개시
한올바이오파마,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미국 임상 3상 개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5.0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L036(성분명 탄파너셉트)’의 효능 및 안전성 평가 위한 새로운 임상 3상 연구 돌입
VELOS-3 임상에서 확인했던 탄파너셉트의 눈물 분비량 개선을 이번 임상서 재현 목표

[바이오타임즈] 한올바이오파마(공동대표 정승원, 박수진)는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물질명 탄파너셉트)‘의 세 번째 임상 3상(VELOS-4)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탄파너셉트의 효능과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한 시험으로, 미국 내 60개 안과병원에서 750명의 안구건조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시험에 참가한 환자들은 세 그룹으로 나뉘어 매일 2회씩 12주간 시험약(vehicle)과 대조약(탄파너셉트 0.25%, 1.0%)을 투약한 후 베이스라인 8주 대비 눈물 분비량 개선을 확인할 계획이다.

주 평가지표는 앞선 미국 VELOS-3 임상 3상 시험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보였던 셔머테스트 (Schirmer Test)다. 셔머테스트는 안구건조증 환자에서 눈물 분비량을 측정하는 검사로 눈꺼풀 밑에 3cm가량의 종이를 걸쳐 5분간 적셔진 종이 길이를 측정하는 검사 방법이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VELOS-3 임상에서 1차 평가지표인 각막중앙부손상개선(CCSS, Central Corneal Staining Score)과 안구건조감지수(EDS, Eye Dryness Score)를 달성하지 못했으나, 2차 평가지표 중 하나였던 셔머테스트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을 확인했다. (p=0.002) 사후 분석 결과에서도 10mm 이상의 개선을 보인 환자반응률(탄파너셉트 13%, 위약 4%)에서도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p=0.011) 앞서 진행된 첫 번째 임상 3상(VELOS-2)에서 동일한 환자 선정 기준을 충족하는 환자군의 사후 분석에서도 유의한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이번 임상에서 눈물 분비량 개선을 재현하게 된다면, 안구건조증 치료제 허가의 문턱에 가까워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에서는 셔머테스트를 안구건조증 임상시험의 주요 지표로 인정하고 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VELOS-4 임상 톱라인 결과를 2025년 하반기 확보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한올바이오파마 정승원 대표는 “지난 미국 VELOS-3 임상에서 확인했던 탄파너셉트의 눈물 분비량 개선을 이번 임상을 통해 재현하는 것이 목표”라며 “앞선 임상에서 얻은 경험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능성을 좁혀 나가며 전 세계 환자들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치료제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안구건조증은 미국 인구에서 약 14.5%의 유병률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진 안과 질환으로, 눈물이 부족하거나 지나치게 증발해 발생하는 다요인성 질환이다. 현재 안구건조증 치료를 위해 사용되고 있는 치료제는 치료 효과가 충분하지 않고 작열감 등의 부작용으로 치료를 중단하는 사례가 많아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가 높은 상황이다.

탄파너셉트는 대웅제약과 한올바이오파마가 공동개발하고 있는 물질로, 안구건조증의 주요 요인인 종양괴사인자(TNF, Tumor necrosis factor)를 억제해 안구건조증을 치료하는 기전을 가진다. 안약과 비슷한 점안 형태로 개발되고 있어 투약 편의성이 높고, 국소화된 부위로의 투약이 가능해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