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20:30 (일)
바이오솔빅스-삼성서울병원, 암 오가노이드 플랫폼 개발 공동연구 계약 체결
바이오솔빅스-삼성서울병원, 암 오가노이드 플랫폼 개발 공동연구 계약 체결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3.0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암, 폐암 오가노이드 플랫폼 개발 합의
새로운 동물 대체 시험 방법, 암 환자 맞춤형 의약품 선별 등의 연구 발전 기대

[바이오타임즈] 동물 대체 시험 전문기업 바이오솔빅스(대표이사 최수영)는 삼성서울병원(센터장 조용범)과 암 오가노이드 플랫폼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대장암, 폐암 종양 미세환경을 모사하는 오가노이드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기 위해 진행됐다. 양 기관은 연구 인프라와 기술력을 공유하고 플랫폼 개발을 통해 효율적인 항암제 스크리닝 기술을 확립할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 정밀의학혁신연구소는 보건복지부로부터 지난 2020년 ‘미래 선도형 케이메드스테이션(K-MedStation) 구축을 통한 암 면역·세포·대사 치료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 확립’ 사업에 선정됐다. 이 연구소는 연구중심병원육성사업 제2유닛 컨소시엄을 이끌고 있으며, 면역 항암 분야에서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특화된 인프라 플랫폼을 구현하고 있다.

지난해 5월 설립된 바이오솔빅스는 동물 대체 시험 전문기업이다. 장기 오가노이드를 이용한 독성, 효력시험과 암 오가노이드를 활용한 효력시험, 환자 맞춤형 의약품 선별을 주력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오가노이드 외에도 다양한 동물 대체 시험으로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 정밀의약혁신연구소 약물반응연구센터 조용범 센터장은 “대장암, 폐암 종양 미세환경을 모사하는 오가노이드 플랫폼 개발로 연구 인프라와 기술력을 공유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새로운 동물 대체 시험 방법, 암 환자 맞춤형 의약품 선별 등의 연구가 더욱 발전돼 암 환자에게 최적의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바이오솔빅스 최수영 대표는 “삼성서울병원과 암 오가노이드 플랫폼을 개발하면 개별 스크리닝으로 암 환자에게 최적의 항암제를 선별해 항암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병원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암종으로 플랫폼을 확대해 장기 오가노이드 뿐만 아니라 암 오가노이드 분야에서도 국내 최고 선두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