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21:10 (일)
씨젠 천종윤 대표, 본사서 영국 보건안보청장과 ‘질병 없는 세상’ 방안 논의
씨젠 천종윤 대표, 본사서 영국 보건안보청장과 ‘질병 없는 세상’ 방안 논의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4.08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리스 청장, 지난달 씨젠 본사 방문해 환담… 씨젠의 비전에 공감
기술공유사업을 비롯해 한-영 양국 간 협력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 모색
지난달 27일 서울 송파구 씨젠 본사를 방문한 제니 해리스(Jenny Harries) 영국 보건안보청장(오른쪽)이 천종윤 씨젠 대표와 환담을 나눈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씨젠)
지난달 27일 서울 송파구 씨젠 본사를 방문한 제니 해리스(Jenny Harries) 영국 보건안보청장(오른쪽)이 천종윤 씨젠 대표와 환담을 나눈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씨젠)

[바이오타임즈] 글로벌 분자진단 토털 솔루션 기업 씨젠은 영국 보건안보청(UK Health Security Agency, UKHSA)의 제니 해리스(Jenny Harries) 청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송파구에 있는 씨젠 본사를 방문해 ‘질병 없는 세상’을 구현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8일 밝혔다.

회사 측은 해리스 청장 일행이 천종윤 씨젠 대표를 비롯해 경영진과 만나 환담한 뒤 질병 없는 세상을 구현하고자 하는 씨젠의 비전에 깊은 공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해리스 청장은 씨젠이 현재 야심 차게 추진 중인 기술공유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인공지능(AI)을 적용한 개발 자동화 등 생명공학기술(BT)과 정보기술(IT)을 융합한 디지털 혁신 방안에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특히, 해리스 청장은 코로나19 팬데믹 발생 초기 진단 시약을 3주 만에 개발해 전 세계에 공급하는 등 팬데믹에 발 빠르게 대처한 씨젠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다. 씨젠은 팬데믹 기간 전 세계 100여 개국에 약 3억 5,000만 개 진단 시약을 공급하며 빠르고 효과적인 확진자 격리를 통해 코로나 확산을 막는 일등 공신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천종윤 대표는 팬데믹 당시 상황을 설명하면서 “진단의 속도가 감염 속도보다 빨라야 한다는 판단 아래 각국 정부의 긴급 인허가 지원과 팬데믹 이전부터 확보해 놓은 전 세계 유통 네트워크를 활용해 누구보다 발 빠른 대처가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천 대표는 “영국의 보건 안보를 책임지는 수장이 씨젠을 직접 방문한 것은 매우 뜻깊은 일”이라며 “기술공유사업을 비롯해 한-영 양국 간 협력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더욱더 모색하고 고민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공유사업은 씨젠이 질병 없는 세상을 구현하기 위해 추진하는 글로벌 전략으로, 씨젠의 신드로믹 정량 PCR 기술과 개발자동화시스템(SGDDS) 등을 각국 대표기업들에 공유하고 전 세계 과학자들이 직접 참여해서 사람과 동·식물의 각종 질병에 대한 현지 맞춤형 진단 시약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씨젠은 기술공유사업을 더욱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스프링거 네이처,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을 발표하기도 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