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2 17:25 (토)
유한양행-한국BMS제약, 소틱투·제포시아 공동 프로모션 계약 체결
유한양행-한국BMS제약, 소틱투·제포시아 공동 프로모션 계약 체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3.1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판상 건선 및 궤양성 대장염 환자에 새로운 치료 혜택 제공
한국BMS제약 혁신적인 의약품에 유한양행 영업력 더해 환자들에게 빠른 치료제 공급 기대
(왼쪽부터) 한국비엠에스제약 이혜영 대표, 유한양행 조욱제 대표(사진=유한양행)
(왼쪽부터) 한국비엠에스제약 이혜영 대표, 유한양행 조욱제 대표(사진=유한양행)

[바이오타임즈] 유한양행(대표이사 조욱제)은 11일 한국BMS제약(대표이사 이혜영)과 판상 건선 치료제 소틱투(성분명: 듀크라바시티닙) 및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제포시아(성분명: 오자니모드)의 국내 공동 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내 공동 영업 및 마케팅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통해 양사는 첫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됐으며,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소틱투는 성인 중등도-중증 판상 건선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된 최초의 TYK2 억제제로, 1일 1회 경구 투여로 투약 편의성을 제공하는 신약이다. 지난 2023년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광선치료 또는 전신 치료 대상 성인 환자의 중등도-중증 판상 건선의 치료로 허가받았다. 또한, 중등도-중증의 성인 판상 건선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POETYK PSO-1,2 임상 연구를 통해 임상적 유효성과 안전성 프로파일을 입증했다.

제포시아는 성인 중등도-중증 활동성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로 국내에서 승인받은 최초의 S1P(sphingosine 1-phosphate) 수용체 조절제로, 올해 1월 보편적인 치료제(코르티코스테로이드, 6-메르캅토푸린 또는 아자티오프린 등)에 대해 적정한 반응을 나타내지 않거나 내약성이 없는 경우 또는 상기 약제가 금기인 성인 중등도-중증의 활동성 궤양성 대장염 환자의 치료에서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됐다. 또한, ‘TRUE NORTH’ 임상 연구를 통해 임상적 유효성과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했다.

유한양행 조욱제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국내 판상 건선 및 궤양성 대장염 환자에게 혁신적인 의약품을 통한 새로운 치료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BMS제약 이혜영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경구제라는 투약 편의성을 가진 소틱투와 제포시아의 치료 혜택이 보다 많은 환자에게 빠르게 전달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미충족 수요가 높은 다양한 질환 영역에서 환자 접근성을 높일 수 있도록 헬스케어 생태계 구성원들과 협력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