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6 14:41 (화)
GC녹십자, 전남 화순공장에 mRNA 생산시설 구축
GC녹십자, 전남 화순공장에 mRNA 생산시설 구축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1.3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 화순공장 내 파일럿(Pilot, 시범) 규모 GMP 제조소 준공
선제적인 mRNA 플랫폼 확보로 백신 외 희귀질환 치료제까지 영역 확대 예정
GC녹십자가 mRNA 생산시설을 구축했다(사진=GC녹십자)
GC녹십자가 mRNA 생산시설을 구축했다(사진=GC녹십자)

[바이오타임즈]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전라남도 화순에 위치한 자사의 백신 공장에 mRNA(메신저리보핵산)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준공된 시설은 파일럿 규모의 GMP 제조소로, 회사는 이번 mRNA 생산시설 구축으로 자체 mRNA 관련 기술을 내재화하고 지속해서 관련 역량을 축적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신규 시설은 mRNA 관련 모든 단계를 생산할 수 있는 ‘올인원(all-in-one)’ 시설을 갖추고 있어 물질 이동에 따른 오염 등의 리스크가 적고, 신속한 생산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싱글유즈(Single Use)’ 생산설비를 도입해 교차오염 위험을 낮춰 여러 제품의 생산이 가능하다.

GC녹십자는 지난해 아퀴타스와 LNP(지질나노입자) 개발 및 옵션 계약을 체결하고, 자사의 신규 mRNA-LNP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차세대 신약 개발 플랫폼 중의 하나로 mRNA를 선택하고 임상 단계 진입을 위한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현재 이를 활용한 mRNA 독감백신과 희귀질환인 ‘숙신알데히드탈수소효소결핍증(SSADHD)’ 치료제 개발을 진행 중이다.

회사는 신규 mRNA 생산시설에서 다양한 백신 및 치료제 후보물질의 효과와 안전성을 점검해 나가며 기술과 역량을 축적한 뒤, 파일럿 GMP 적용을 통한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을 시작으로 추후 상업화 및 CMO(위탁생산) 사업에 이르기까지 영역을 점차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정재욱 GC녹십자 R&D부문장은 “이번 신규 생산시설 준공은 선제적인 mRNA 플랫폼 기술 확보 프로젝트의 일환”이라며,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팬데믹에 대한 빠른 대응과 공동 연구 개발에서도 해당 시설이 여러 용도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