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2 19:30 (토)
랩지노믹스, 통풍치료제 ‘알로푸리놀’ 유전자 검사법 국제특허 출원
랩지노믹스, 통풍치료제 ‘알로푸리놀’ 유전자 검사법 국제특허 출원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2.10.1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특허에 이어 이번 국제특허 출원으로 내수와 함께 해외시장까지 공략
정확하고 간편한 유전자 검사키트의 개발을 완료하고 임상 진행 예정

[바이오타임즈] 분자진단 전문기업 ㈜랩지노믹스(084650, 대표 진승현)는 통풍치료제로 쓰이는 알로푸리놀의 적합도를 확인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법의 국제특허(PCT) 출원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 할 정도로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통풍의 주요 원인은 요산으로, 현재 통풍 1차 치료제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약물은 ‘알로푸리놀’이다. 다만 해당 약물은 중증 피부 반응의 원인 유전변이(HLA-B*5801) 빈도가 한국인을 포함한 동양인에서 높게 나타나 유전자 검사 없이는 처방받기 힘들다.

랩지노믹스는 통풍환자들의 필수적 유전자 검사의 접근성을 높이고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고민감도·특이도를 가지는 검사법의 국제특허를 출원했다. 지난 국내 특허에 이어 이번 국제특허 출원을 완료함에 따라 회사는 내수와 함께 해외시장까지 타깃으로 한 체외 진단의료기기 개발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

랩지노믹스는 이번 국제특허 출원으로 중국, 미국, 스페인 등 상대적으로 시장 규모가 큰 통풍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HLA-B*5801을 검출하기 위해 고가의 검사(SBT, NGS 검사법) 또는 해외 수입 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시장에서 간편함, 정확성, 가격경쟁력에서 우위를 차지하겠다는 전략이다.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국내외 특허출원을 모두 완료한 만큼 이른 시일 내 정확하고 간편한 HLA-B5801 유전자 검사 키트의 개발을 완료하고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통풍 유전자 검사 키트는 최근 구축을 완료한 동탄 GMP 자체 생산을 통해 국내외 시장 수요에 대응할 예정이며 기술력, 생산성 향상, 가격 경쟁력을 모두 갖춰 글로벌 통풍 시장을 재편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9년 국내 통풍 치료제 처방액은 340억 원 규모로 2015년과 비교해 50%가량 성장했다. 그랜드 뷰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3조 원 규모의 글로벌 통풍 치료제 시장은 2025년 9조 6,000억 원으로 가파르게 상승할 것이며 연평균 16.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