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21:00 (일)
디엑스앤브이엑스(Dx&Vx), 정기주총에서 “거래재개 조기 신청할 것” 밝혀
디엑스앤브이엑스(Dx&Vx), 정기주총에서 “거래재개 조기 신청할 것” 밝혀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2.03.3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사내이사로 김장희 코리컴퍼니 대표 선임
올 상반기 내 작년 매출 규모 초과 달성과 흑자전환 이룰 것
디엑스앤브이엑스 정기주주총회에서 발표하는 박상태 대표이사(사진=디엑스앤브이엑스)
디엑스앤브이엑스 정기주주총회에서 발표하는 박상태 대표이사(사진=디엑스앤브이엑스)

[바이오타임즈] 디엑스앤브이엑스(Dx&Vx)가 서울 금천구 가산동 대륭포스트타워에서 경영진 변경 후 첫 정기 주주총회를 지난 30일 개최했다.

회사는 이날 주주총회에서 지난해 매출 74억 6,000만 원, 영업손실 47억 8,000만 원, 당기순손실 78억 8,000만 원 등 경영 실적을 보고하고, 재무제표 승인, 신규 사내이사로 김장희 코리컴퍼니 대표를 선임하는 등 주요 안건을 의결했다. 영업손실은 작년 대비 11억 9,000만 원 감소했고, 당기순손실이 증가한 이유로는 자산의 평가차손 등 기존 부실을 털어내는 과정에서 순손실이 높아졌다고 보고했다.

박상태 대표는 이날 주총에서 “지난해 12월 23일 새로운 경영진이 합류한 이후 전반적인 체질 개선 작업이 순항 중이고 국내외 영업활동 또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케이허브(KHUB) 재단과도 협력해 백신 신약, 진단 신약 오픈 이노베이션을 비롯, 해외 시장 출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2022년 상반기 내 작년 매출 규모 초과 달성과 흑자전환, 현재 추진되는 모든 신사업 부문들의 실적을 기반으로 거래재개도 조기에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현재 중국 및 제3세계, 백신과 진단 시약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지역부터 선택해 해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영국 소재 자회사가 보유한 파이프라인과 새롭게 라이선스 계획인 파이프라인을 위해 파트너사와 협상 중이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