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21:15 (금)
콜마BNH, DNA 분석으로 건기식 원료 원산지 판별 기술 특허 등록
콜마BNH, DNA 분석으로 건기식 원료 원산지 판별 기술 특허 등록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2.02.2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R 분석 활용한 원산지 판별 기술 개발·특허 등록
참당귀와 일천궁의 원산지를 판별하는 기술도 개발해 특허 출원
콜마비앤에이치 품질관리본부 식품안전팀에서 건기식 원료를 분석하고 있다(사진=콜마비앤에이치)
콜마비앤에이치 품질관리본부 식품안전팀에서 건기식 원료를 분석하고 있다(사진=콜마비앤에이치)

[바이오타임즈]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 ODM 기업 콜마비앤에이치가 유전자 분석을 통해 건기식 원료의 국산, 수입산 원산지를 판별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특허를 등록했다.

회사는 이번 기술 개발로 국산 원료 품질관리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내외 건기식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도가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에 등록한 특허는 국내 면역기능개선 건기식 헤모힘의 주원료인 작약의 원산지를 판별하는 기술이다. 단기간에 DNA를 증폭시켜 유전 정보를 확인하는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분석을 활용했는데, 이 방법은 코로나19 판별 검사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분석법이기도 하다. 국산 또는 수입산 원료 DNA를 프라이머(DNA 검사용 시료)와 함께 유전자를 증폭시키면, 프라이머가 국산과 수입산을 구분하는 특정 DNA에 반응하는 원리다.

콜마비앤에이치는 같은 원리로 헤모힘의 또 다른 주성분인 참당귀와 일천궁의 원산지를 판별하는 기술도 개발해 특허 출원했다. 유전자 분석을 통해 원료 원산지를 판별하는 기술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다른 원료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원산지 판별 기술 개발은 원료 공급처인 국내 농가의 안정적인 수익 보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산 원료로 허위 기재되어 유통되고 있는 값싼 수입 원료가 감소하면, 국내 농가에도 가격 협상력이 생겨 수익성 개선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콜마비앤에이치 관계자는 “이번 기술 개발로 K 건기식의 핵심 경쟁력 중 하나인 국산 원료 관리에 대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라며 ”국내 건기식 대표기업으로서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실천할 수 있는 R&D에도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