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23:50 (수)
지니너스, 역대 최고 등급으로 기술성 평가 통과
지니너스, 역대 최고 등급으로 기술성 평가 통과
  • 박세아 기자
  • 승인 2021.06.0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코스닥 상장 절차 순항
유전체 분석 관련 기술력과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바이오타임즈] 정밀 의료 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지니너스(대표이사 박웅양)가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면서 연내 코스닥 상장을 가속할 수 있게 됐다.

지니너스는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두 곳의 전문 기술 평가기관(기술신용보증기금,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각각 ‘AA’, ‘A’ 등급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회사는 유전체 분석 관련 기술력과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으며, 진단기업 중 역대 최고 등급인 ‘AA’, ‘A’ 평가를 받았다.

회사는 2018년 4월 삼성서울병원 삼성유전체연구소 박웅양 소장이 창업한 삼성서울병원 스핀오프 기업으로 지난 만 2년간 약 250억 원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육성연구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병원에서 창업에 성공한 첫 번째 사례다.

지니너스는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반 유전체 분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수년간 확보한 유전체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바이오인포매틱스(생물 정보학)의 다양한 기법을 활용, 임상에서 필요한 개인 맞춤형 치료에 특화된 유전체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한국인 유전정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암 정밀 의료를 위한 유전체진단 서비스인 ‘캔서 스캔(CancerSCAN)’의 상용화에 성공했다. 현재 국내 6곳의 대형병원에 암 유전체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혈액을 이용한 액체생검 유전체 진단 서비스인 ‘리퀴드 스캔(LiquidSCAN)’과 단일 세포 분석 서비스인 ‘셀리너스(Celinus)’를 국내외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지니너스 박웅양 대표는 “이번 기술성 평가에서 당사가 보유하고 있는 암 유전체 분석기술의 우수성은 물론 향후 기업의 지속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 받았다”라며 “올해 한국거래소의 기술성 평가 제도의 강화된 질적 심사 기준에서 얻은 성과라 더 큰 의미가 있으며, 이번 기술성 평가 결과를 기반으로 하반기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해 연내 기업공개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박세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