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23:00 (일)
에이비엘바이오,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납입 완료…차세대 이중항체 ADC 개발 가속화
에이비엘바이오,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납입 완료…차세대 이중항체 ADC 개발 가속화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7.11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발행 신주 1년간 한국예탁결제원 통해 보호예수
기존 이중항체는 수취 예정 마일스톤 및 신규 기술이전 계약금으로 개발해 나갈 것
2025년까지 최소 3개 이중항체 ADC에 대한 임상시험 신청(IND) 진행 계획
(사진=에이비엘바이오)
(사진=에이비엘바이오)

[바이오타임즈]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대표 이상훈)는 1,400억 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대한 납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에이비엘바이오는 KDB산업은행,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인터베스트, 하나금융그룹, 컴퍼니케이파트너스를 대상으로 상환 의무가 없는 전환우선주(CPS) 5,778,196주를 발행하게 되며, 이는 한국예탁결제원에 1년간 보호예수될 예정이다. 전환우선주는 보호예수 종료 후 전환권 행사 전까지 상장되지 않는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지난 2일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공시하며 이중항체 ADC를 포함한 차세대 ADC(Antibody Drug Conjugate) 개발을 본격화했다. 이중항체 ADC는 서로 다른 두 개의 항원을 표적, 암세포 내부로 빠르게 침투함으로써 기존 단일항체 ADC 대비 개선된 안전성과 우수한 효능을 보일 것으로 기대되는 차세대 모달리티(Modality)다. 아직 규제기관으로부터 승인받은 약물이 없으며, 대부분의 후보물질 역시 초기 임상 단계에서 개발되고 있다.

반면에, 경제적 가치는 매우 커 중국계 바이오 기업 시스트이뮨(SystImmune)이 미국 임상 1상 단계의 이중항체 ADC에 대한 중국 제외 글로벌 권리를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큅(Bristol Myers Squibb, BMS)에 계약금만 8억 달러(약 1.1조 원)를 받으며 이전한 바 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차세대 ADC 개발 가속화에 적극 투자해 글로벌 이중항체 ADC 시장을 선점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기존의 4-1BB 기반 이중항체 면역항암제 및 혈액뇌장벽(Blood Brain Barrier, BBB) 셔틀 플랫폼 ‘그랩바디-B(Grabody-B)’는 에이비엘바이오가 추후 수취 예정인 기술료(Milestone)와 추가 기술이전에 따른 계약금 등으로 개발될 계획이다. 대표적인 4-1BB 기반 이중항체 ABL503 및 ABL111은 각각 임상 1상 종양 확장 파트(Tumor Expansion Part) 및 3중 병용요법(ABL111+니볼루맙(Obdivo)+화학치료제) 평가 임상을 진행 중이다. 또 다른 4-1BB 이중항체 ABL103의 국내 임상 1상과 유한양행에 기술이전돼 개발 중인 ABL105의 한국 및 호주 임상 1상 역시 순항하고 있는 만큼, 에이비엘바이오는 이번 유상증자가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의 성장을 위한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는 설명이다.

에이비엘바이오 이상훈 대표는 “2018년 상장 후 첫 유상증자가 납입까지 완료되며 마무리됐다. 에이비엘바이오에게 남은 과제는 개발 속도를 올려 이중항체 ADC 시장을 선점하는 것”이라며, “이중항체 전문성과 ADC 개발 경험을 기반으로 2025년까지 최소 3개 이중항체 ADC에 대한 임상시험 신청(IND)을 진행하고, 신규 표적을 활용한 단일항체 ADC 개발에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에이비엘바이오는 이중항체 플랫폼 ‘그랩바디(Grabody)’ 등을 기반으로 다양한 임상 및 비임상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다. ABL001(VEGFxDLL4), ABL111(Claudin18.2x4-1BB), ABL503(PD-L1x4-1BB), ABL105(HER2x4-1BB), ABL202(ROR1 ADC), ABL301(a-synxIGF1R), ABL103(B7-H4x4-1BB) 등 7개 이상의 파이프라인에 대한 임상 프로젝트가 미국, 중국, 호주 및 한국을 포함한 다양한 국가에서 적응증을 달리해 15개 이상 진행되고 있다. ABL001의 경우,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개발사의 빠른 신약 개발을 지원하는 패스트트랙(Fast Track) 지정을 받기도 했다. ABL104(EGFRx4-1BB) 등의 파이프라인 역시 임상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이 외에도 이중항체 ADC를 포함한 여러 비임상 파이프라인을 지속 연구개발 중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