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23:10 (일)
디엑스앤브이엑스-포항공대, 바이오 소재 부품개발 연구용역 계약 체결
디엑스앤브이엑스-포항공대, 바이오 소재 부품개발 연구용역 계약 체결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7.1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단 산업의 판도를 바꿀 바이오 소재 부품개발에 나서
세계 초일류 바이오 소재 부품 상업화를 위한 2년간 공동 연구 진행
진단 분야, 의료기기, 바이오 센서, 약물 전달 시스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 가능

[바이오타임즈] 디엑스앤브이엑스(DXVX)가 포항공과대학(POSTECH, 이하 포항공대) 신소재공학과, 화학공학과와 함께 진단 산업의 판도를 바꿀 바이오 소재 부품개발에 나선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포항공대와 바이오 소재 부품 개발을 위한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2년간의 공동 연구를 통해 진단 기술의 혁신을 이끌고 세계 초일류 바이오 소재 부품의 상업화를 이끌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부터 포항공대와 공동 개발해 온 ‘LNP 공정개발’의 성과를 바탕으로, 바이오 소재 부품개발로 영역을 확장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단순 기술 개발에 그치지 않고, 연구 결과를 토대로 주요 바이오 소재 부품 사업을 상업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수입에 의존하던 바이오 소재 분야를 국산화하고, 세계 시장으로도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디엑스앤브이엑스의 진단 및 신약 개발 기술과 포항공대 신소재공학과, 화학공학과의 뛰어난 소재 연구 역량을 결합하는 만큼 상업화의 성공 가능성과 제품 출시 시기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에서 개발된 바이오 소재 부품은 진단 분야 외에도 의료기기, 바이오 센서, 약물 전달 시스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될 전망이다.

디엑스앤브이엑스 관계자는 “이번 연구 협력을 통해 진단 산업의 미래를 선도할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궁극적으로 인류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보안 유지한 연구를 통해 내년 하반기에는 관련 신제품을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포항공대 관계자는 “디엑스앤브이엑스와의 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재 부품 기술을 개발하고, 진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디엑스앤브이엑스는 이번 연구 협력으로 포항공대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고,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미래 산업을 선도하는 혁신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