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23:10 (일)
에스티큐브, 전이성 대장암 연구자 1b상서 우수한 항암효과 확인
에스티큐브, 전이성 대장암 연구자 1b상서 우수한 항암효과 확인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7.10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b상 투약 완료…“안전성 확인, 기존 표준 치료제 이상의 효과 확인 중”
기존의 치료에 모두 실패한 말기 대장암 환자 39명 대상 2상 투약 빠르게 시작할 예정

[바이오타임즈] 에스티큐브(052020)가 ‘넬마스토바트(Nelmastobart)’의 대장암 연구자주도 임상 1b/2상 중 1b상 환자 투약이 완료됐다고 10일 밝혔다. 투약 환자군에서 기존 표준 치료제 이상의 개선 효과가 확인되고 있는 만큼 임상 2상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임상은 2차 이상의 표준 항암치료(옥살리플라틴과 이리노테칸)에 실패했거나 치료할 수 없는 전이성 대장암 3차 치료제로서 넬마스토바트와 카페시타빈(제품명 젤로다, 경구용 세포독성 항암제) 병용요법의 효능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연구자 임상 1b/2상 시험이다.

연구팀은 지난 2월 첫 환자 투약을 개시한 지 6개월여 만에 12번째 환자까지 투약을 마쳤다. 현재 1b상 환자 12명 모두 투약 및 추적 관찰을 진행 중이다. 임상 2상 권장용량(RP2D; recommended phase 2 dose)은 약물과 관련된 이상 반응이 없고 높은 유효성 확인이 기대되는 넬마스토바트 800mg, 카페시타빈 1000mg/m2로 선정했다.

2상은 환자 39명을 모집하며 빠른 시일 내 투약을 시작할 예정이다. 1b/2상의 1차 평가지표는 넬마스토바트와 카페시타빈 병용 투여군의 무진행 생존 기간(PFS)이다.

임상에 참여하는 환자들은 기존의 치료에 모두 실패한 말기 대장암 환자들이다. 그중에서도 대표적인 면역항암제 불응 종양으로 알려진 MSS/pMMR(현미부수체 안정형/DNA 불일치 복구 정상) 대장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다. MSS/pMMR 대장암은 전체 전이성 대장암 환자의 95%에 달하지만 키트루다를 비롯한 면역항암제가 듣지 않기 때문에 면역관문억제제와 다양한 병용임상 개발이 시도되고 있는 분야다.

대장암 3차 치료의 경우 기존 표준치료제의 객관적 반응률(ORR)이 1%대에 불과하다. 레고라페닙(제품명 스티바가), TAS-102(제품명 론서프), 프루퀸티닙(제품명 프루자클라) 등이 사용되는데 이 약물들의 무진행 생존 기간은 1.9~3.7개월, 전체 생존 기간(OS)은 6.4~7.4개월이다. 프루퀸티닙은 객관적반응률 1.5%, 무진행 생존 기간 3.7개월로 가장 최근인 2023년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

에스티큐브 관계자는 “대장암 연구자 임상의 경우 환자 등록률이 높아 2상도 하반기에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연구자 임상이 종료되지 않았으므로 현 상태에서 결과를 밝힐 수는 없지만 현재 대부분 환자에서 종양 억제 효과가 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2상에서도 고무적인 결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넬마스토바트는 BTN1A1 항원을 가진 암세포를 표적하는 계열 내 최초(First-in-class) 면역관문억제제 후보물질이다. 키트루다 등 기존의 PD-(L)1 계열 면역관문억제제와 상호배타적 발현 기전을 가지고 있고 화학 항암제 내성과 높은 관련이 있어 기존 표준치료와 병용 시 치료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