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17:55 (수)
루닛, 신임 CBO에 ‘테리 토마스’ 볼파라 CEO 선임
루닛, 신임 CBO에 ‘테리 토마스’ 볼파라 CEO 선임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7.0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년 이상 경력의 헬스케어 전문가, 루닛 글로벌 사업 주도 예정
양사 제품 통합과 글로벌 세일즈 전략 수립 측면에서 인수 시너지 극대화 기대
테리 토마스 루닛 CBO(사진=루닛)
테리 토마스 루닛 CBO(사진=루닛)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은 지난 5월 인수를 마무리한 자회사 ‘볼파라 헬스 테크놀로지(Volpara Health Technologies, 이하 볼파라)’의 테리 토마스(Teri Thomas·사진) CEO를 신임 루닛 최고사업책임자(CBO)로 선임했다고 9일 밝혔다.

토마스 CBO는 미국 위스콘신대학교(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에서 동물학 학사, 뉴질랜드 윈텍 대학교(Waikato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간호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글로벌 헬스케어 업계에서 25년 이상의 풍부한 경력을 쌓아왔다.

특히, 토마스 CBO는 미국 1위 전자의무기록(EMR) 기업인 ‘에픽(Epic)’에서 20년 이상 몸담으며 부사장까지 역임했다. 에픽에서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 기획을 총괄했으며, 에픽 네덜란드 사무소 근무 기간 유럽 내 에픽의 입지를 다지는 데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이후 토마스 CBO는 비영리 통합 의료기관인 ‘UNC 헬스케어(University of North Carolina Health Care)’를 거쳐, 뉴질랜드 글로벌 헬스케어 소프트웨어 기업 ‘오리온 헬스(Orion Health)’에서 글로벌 세일즈, 마케팅 및 전략을 총괄하는 수석부사장으로 활약했다.

2020년 11월 볼파라에 전략 이사(Strategic Advisor)로 합류한 토마스 CBO는 2021년 2월 하버드대학교에서 분사한 ‘CRA 헬스’ 인수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등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2022년 10월부터는 볼파라 창업자이자 초대 CEO인 랄프 하이넘(Ralph Highnam)으로부터 CEO 역할을 이어받아 현재까지 회사를 이끌고 있다.

루닛은 이번 토마스 CBO 선임으로 루닛과 볼파라의 통합 및 시너지 창출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토마스 CBO는 양사의 세일즈 및 마케팅 전략을 총괄하며, 특히 올해에는 미국과 유럽, 중동·아프리카(EMEA) 지역 사업에 집중하고, 2025년부터는 신규 시장으로의 확장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테리 토마스 루닛 CBO는 “루닛-볼파라 통합 솔루션을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선보이는 것이 CBO로서 최우선 과제”라며 “루닛의 혁신적인 AI 기술과 볼파라의 광범위한 임상 데이터, 미국 시장에서의 강력한 입지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수익성을 내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토마스 CBO는 양사 제품 통합과 글로벌 세일즈 전략 수립 측면에서 인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인재”라며 “이번 CBO 선임은 루닛의 사업 전략에 있어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며, 토마스 CBO의 풍부한 경험과 역량이 루닛의 글로벌 사업 확장을 가속화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볼파라는 최근 견고한 실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볼파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증가했으며, 순현금흐름(Net cash flow)은 전년 동기 대비 196% 증가 및 플러스로 전환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