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17:41 (수)
크레스콤, 복지부 ‘응급실 특화 AI 기반 임상지원시스템 개발 사업’ 참여
크레스콤, 복지부 ‘응급실 특화 AI 기반 임상지원시스템 개발 사업’ 참여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7.0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소아 골절 검출 인공지능 개발
X-ray 영상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응급의료 현장 등에서 정확한 판독에 도움줄 것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 전문기업 크레스콤(대표 이재준)은 보건복지부의 ‘응급실 특화 AI 기반 임상지원시스템 개발 사업‘에서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소아 골절 검출 인공지능을 개발한다고 9일 밝혔다.

크레스콤은 근골격계에 특화된 의료영상 분석 솔루션인 ▲기존 골 연령 판독 기법인 GP와 TW3의 단점은 보완하고, 장점만을 통합한 자사 개발 하이브리드 방식을 적용한 인공지능 성장판 분석 솔루션 ‘MediAI-BA(메디에이아이-비에이)’, ▲심평원 심사 솔루션으로 활용되는 정량적 무릎관절염 심각도 분석 인공지능 솔루션 MediAI-OA(메디에이아이-오에이)’, ▲육안 검출이 어려운 주상골(Scaphoid) 골절도 판독 가능한 ‘MediAI-FX(메디에이아이-에프엑스)’를 공급하고 있으며,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소아 응급 의사결정 지원’ 분야에 참여하게 됐다.

소아 골절은 뼈의 특성과 성장판 등으로 인해 성인 대비 판독이 어려운 편으로, 본 사업에서 이러한 소아 골절에 대해서 ▲병원에서는 소아 골절에 대한 인공지능 데이터를 구축하고, ▲기업에서는 소아 골절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인공지능을 개발하고, ▲ 주관/참여 병원의 임상 현장에 적용하여 실증할 계획이다.

크레스콤 이재준 대표는 “성인 대비 검출이 어렵고 놓치기 쉬운 소아 골절에 대해 X-ray 영상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응급의료 현장 등 의료진들이 적시에 정확한 판독을 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응급의료 전문 AI 기반 임상 지원시스템을 개발하고 임상 현장에 적용하여 실제 응급실 업무의 효율성과 환자의 생존율 및 회복률을 높이기 위한 과제로 2024년부터 5년간 총 228억 원이 지원된다.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다수의 의료기관과 기업들이 참여하여 소아, 심정지, 심뇌혈관, 패혈증, 감염, 외상 등 응급의료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혁신적인 빅데이터, AI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여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