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23:20 (일)
[이달의 K-바이오] 가파른 비만치료제 시장 성장세에 ‘펩트론’ 기업가치 동반 상승
[이달의 K-바이오] 가파른 비만치료제 시장 성장세에 ‘펩트론’ 기업가치 동반 상승
  • 김가람 기자
  • 승인 2024.07.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 기대감에 주가 급등…일주일 새 주가 50% 이상↑
약물 반감기 늘리는 플랫폼 기술력 주목
월 1회 투약 가능케한 ‘스마트데포’로 매출·브랜드가치 지속 상승 전망

제약·바이오 분야에서 세계 시장 선점 경쟁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K-바이오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 그 중심에는 혁신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텍이 있다. 이들 기업은 바이오 기술의 무한 잠재력을 활용한, 독자적인 신기술을 선보이며 K-바이오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다. 미래 유망 바이오 기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K-바이오텍을 소개한다(편집자 주).

[바이오타임즈] 한국거래소가 투자경고 종목 지정을 예고한 펩타이드 의약품 전문 바이오 업체 펩트론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4일 한국거래소는 펩트론에 대해 투자경고 종목 지정 가능성을 언급하며 투자 주의 당부를 공시했다. 투자경고 종목 지정 예고는 3일의 종가가 5일 전의 종가보다 60% 이상 상승한 데 따른 것으로, 실제로 펩트론은 최근 큰 주가 변동성을 보인다.

지난달 26일 종가가 3만 7,950원이었던 펩트론의 주가는 현재는 6만 원 선까지 뛰어올랐다. 5일 오전 9시 40분 기준 거래금액은 전일보다 2,900원(+4.55%) 오른 6만 6,700원이다.
 

(사진=카카오페이 증권 캡처)
(사진=카카오페이 증권 캡처)

업계는 펩트론의 주가가 급등한 주요 요인으로 글로벌 의약품 시장 최대 화두인 비만신약 관련 기술력을 꼽는다.

비만치료제 열풍이 전 세계를 강타하면서 관련 시장은 2028년 1,300억 달러(약 180조 원) 규모의 성장이 전망된다.

현재 비만 시장 경쟁의 핵심은 '장기 지속성'으로, 펩트론이 보유한 기술력이 여기에 해당한다.

비만치료제는 생명에 위중한 질병이 아닌 만큼 투약 편의성이 관건으로, 현재 주 1회인 '젭바운드'와 '마운자로'의 투약 주기를 한 달 이상으로 늘릴 수 있다면 또 한 번의 도약이 가능해지는 셈이다.

펩트론은 독자적인 약효 지속성 약물 전달 기술인 ‘스마트데포(SmartDepot)’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앞세워 지난해 하반기 비만 신약을 보유한 글로벌 대형 제약사 두 곳과 나란히 물질이전계약(MTA, 기술수출 이전 검증단계)을 체결했다.

기술이전 기대감도 유효하다. 업계는 비만치료제는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한 상황으로, 1개월 이상의 지속형 기술이 공급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

약물 전달 기술은 최근 세계적으로 의약품 개발 분야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신약 개발 비용의 급증 및 블록버스터 약물들의 특허 만료로 인한 수익성 악화에 따라 글로벌 제약기업의 첨예한 관심이 집중되는 분야다.

펩트론의 스마트데포 기술은 1주부터 6개월까지 정밀한 약물 방출 제어와 재현성 및 생산성이 우수한 미립구 제형을 제조하기 위해 펩트론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이다.

반감기가 짧아 주 1회 등 자주 주사하는 펩타이드 약물 등을 월 1회만 주사가 가능하도록 약효를 연장할 수 있으며, 대량생산 시 재현성과 수율이 우수해 상용화에도 적합한 것이 강점이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펩트론은 생분해성 고분자를 방출조절용 물질로 사용해 다양한 펩타이드 약물의 약효 지속성 주사제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 해당 기술을 적용해 이미 상용화까지 완료한 경험이 있어 업계의 펩트론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이다.

펩트론은 지난 2002년 대웅제약과 해당 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맺고, 전립선암 치료제 '루프린'의 복제약을 1개월 지속형 치료제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했다. 현재 양사의 계약은 만료 상태로, 펩트론은 생물학적 동등성을 확보해 연내 품목 허가를 노리고 있다. 국내 판권은 LG화학이 보유 중이다.

펩트론은 관련 원천 기술들의 특허를 확보하고, 최근 이를 적용하여 의약품 제조에 최적화된 GMP용 초음파 분무건조기를 오송 바이오파크에 구현했다. 여기서 생산한 의약품으로 파킨슨병 임상시험 및 전립선암 치료제 생동 시험을 진행 중이다. 주요 파이프라인은 당뇨·비만 치료제와 전립선암 치료제, 말단비대증 치료제,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 등이다.

[바이오타임즈=김가람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