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8 08:10 (화)
로레알 그룹, ‘2024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 발표
로레알 그룹, ‘2024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 발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5.29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과학계의 대표적인 권위 있는 상, 매년 5개 대륙을 대표하는 우수한 여성 과학자 선정
올해 수상자들, 전염병 및 만성 질환의 선구적인 연구 통해 세계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
‘2024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 사진(사진=로레알)
‘2024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 사진(사진=로레알코리아)

[바이오타임즈] 로레알 그룹과 유네스코는 ‘제26회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를 발표하고, 지난 28일(프랑스 현지 시각)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시상식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26주년을 맞은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은 여성 과학계의 대표적인 권위 있는 상으로 매년 5개 대륙을 대표하는 우수한 여성 과학자들을 선정해 수여하고 있다. 이번 26회 수상자들은 프랑스 과학 아카데미 회원이자 전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수상자인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원(Inserm Research Institute)의 연구책임자 브리짓 키퍼(Brigitte L. KIEFFER) 교수가 위원장을 맡은 독립적인 국제 심사위원단이 선정했다.

유네스코에 의하면, 전 세계 과학자 중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33%에 불과하며, 노벨상 수상자는 1901년 이후로 단 25명에 불과해, 이들은 늘 유리천장에 직면해 있다고 볼 수 있다. 로레알 재단과 유네스코는 지난 26년간 세상은 과학을 필요로 하고 과학은 여성을 필요로 한다는 믿음 아래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을 통해 과학 분야에서 여성 권위를 증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998년 제정 이래 지금까지 4,400명 이상의 여성 과학자를 지원해 왔으며, 그중 7명이 노벨상 수상자이다.

올해는 생명과학 분야의 약진이 눈에 띄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50년까지 암 발병은 77% 더 증가할 추세이고, 전 세계 8명 중 1명은 비만으로 인해 건강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말라리아 감염이 오늘날 2억 5,000만 건에 달한다. 심사위원단은 전염병 및 만성 질환에 대한 선구적인 연구를 통해 세계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여성 과학자 5명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2024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로는 ▲아프리카 및 아랍 지역: 아프리카 임산부의 말라리아 감염 예방 및 소아마비 퇴치 연구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은 로즈 르케(Rose LEKE) 야운데 제1 대학교 면역학 교수 ▲남미 및 카리브해 지역: 미토콘드리아 연구로 비만, 당뇨병 등 만성질환 에너지 대사와 노화에 대해 이해도를 높인 알리샤 코왈토프스키(Alicia KOWALTOWSKI) 상파울루 대학교 생화학 교수 ▲북미 지역: 소아 뇌종양 원인, 히스톤 돌연변이 최초 발견으로 암 연구 분야 기여, 소아암 의학 접근 방식 재편을 통한 진단 능력과 임상 치료법을 발전시킨 나다 자바도(Nada JABADO) 맥길 대학교 인류유전학 교수 ▲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 이온과 당의 세포막 연구를 통해 뇌전증, 부정맥 등 질병 치료에 해법을 제시한 니엥 옌(Nieng YAN) 칭화대학교 구조생물학 교수 ▲유럽 지역: 세포핵 내에서 DNA와 단백질의 결합 방법에 대한 연구로 공을 세운 주느비에브 알무즈니(Geneviève ALMOUZNI) 퀴리연구소 국립과학연구센터 연구디렉터가 선정됐다.

알렉산드라 팔트(Alexandra PALT) 로레알 재단 최고책임자(Executive Director of the Fondation L’Oréal)는 ”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는 진정한 남녀평등에 달려있다. 전 세계가 전례 없는 과제에 직면해 있고, 안타깝게도 오늘 날 과학계도 마찬가지다.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은 26년 동안 이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뤄왔다. 우리는 뛰어난 여성 과학자들의 연구 성과를 치하해 여성 과학자의 위상을 높이고, 차세대 여성 연구자들에게 영감을 주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세계여성과학자상 수상자들의 연구는 인류의 건강 증진에 중대한 기여를 했으며, 앞으로도 우리는 인류를 위해 헌신하는 여성 과학자들의 연구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디아 브리토(Lidia BRITO) 유네스코 자연과학부문 사무총장보(Assistant Director-General for Natural Sciences)는 “과학계에서 여성의 역할을 확대하는 것은 형평성과 실용주의의 문제다. 여성은 인구의 절반을 차지하며 환경 악화, 기후 및 생물 다양성 파괴, 전염병, 기술 격차 또는 지속적인 빈곤 등 우리가 직면한 어려운 과제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모든 인간의 독창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노벨 과학상 수상자 중 여성이 증가하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성과다. 1901년 이래로 25명의 여성이 노벨상을 받았는데, 그중 15명(60%)이 1998년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상 프로그램 설립 이후의 수상자들이다. 이 15명 중 6명은 노벨상을 수상하기 전 로레알-유네스코 세계여성과학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에서는 2002년 로레알코리아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여성생명과학기술포럼과 함께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을 발족해 매년 우수한 한국 여성 과학자를 선정, 시상하며 한국 여성 과학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 올해의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수상자는 6월 중 발표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