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8 09:05 (화)
연세사랑병원, 인공관절 수술 후 통증이 두렵다면 ‘고주파 열 치료술’ 고려해야
연세사랑병원, 인공관절 수술 후 통증이 두렵다면 ‘고주파 열 치료술’ 고려해야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5.2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세사랑병원)
(사진=연세사랑병원)

[바이오타임즈] 무릎 관절은 우리 몸에서 사용량이 많은 부위 중 하나이다. 걷기, 일어서기 등과 같은 기본적인 동작부터 신체 하중을 견뎌야 하므로 손상이나 퇴행성 변화가 일어나기 쉽다.

무릎 관절의 통증을 방치하면 심할 경우 활동량이 줄어 건강 관리가 힘들어지는 악순환이 발생한다. 무릎은 한 번 손상되면 재생이 어렵기에 관절염 혹은 연골 손상이 심해지기 전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대표적인 무릎 질환인 퇴행성관절염은 외부 충격, 무리한 운동, 반복적인 관절 사용, 노화 등으로 인해 발병될 수 있다. 퇴행성관절염 초기, 중기에는 주사 치료, 체외충격파와 같은 보존적 치료법으로 통증 완화, 진행 정도를 늦출 수 있다. 그러나 말기에는 연골이 전부 닳기 때문에 인공관절 수술이 효과적이다.

문제는 이와 같은 치료가 빠르게 이루어져야 함에도 인공관절 수술 후 통증에 대한 두려움을 느껴 치료 시기를 미루는 환자가 있다는 것이다. 고민이 길어져 수술 시기가 미뤄질수록 재활이 늦어지고 기능적 회복이 더딜 수 있다. 만약 인공관절 수술 후 통증에 대한 걱정 때문에 수술을 미루고 있는 환자가 있다면 수술 후 통증 완화 비책으로 고주파 열 치료술(RF)이 권장된다.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연골 손상이 발생하면 무릎관절신경(Genicular Nerve)이라 부르는 총 8개의 신경을 통해 통증이 뇌로 전달된다. 고주파 열 치료술은 염증이 발생한 신경에 약 42도 정도의 열을 가해 신경 변성을 유도하여 통증을 완화하는 비수술적 치료이다. 치료 시 발생하는 열은 1mm 정도의 가는 열선으로 통증을 전달하는 얇은 신경에만 영향을 주기에 안전하다.

고주파 열 치료술의 장점은 비절개 최소 침습 치료로 약 10분 정도의 짧은 시간이 소요된다는 것이다. 절개하지 않기에 입원이 필요 없어 바쁜 현대인에게 좋은 치료 수단 중 하나이다. 또한, 부작용이 적고 통증 완화에 효과적이라 인공관절 수술 후 통증으로 재활이 힘든 환자에게 추천하는 시술이다. 해외에서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고주파 열 치료술을 진행할 경우 중등도 이상 통증의 절반 가까이 완화할 수 있으며 효과는 약 1~2년 정도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주파 열치료술은 수술이 어려운 만성질환자, 비수술 치료를 시행했음에도 통증 호전이 되지 않는 경우에 적용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무릎, 어깨, 허리 등 다양한 부위의 통증 완화에도 도움을 준다. 환자 개인에 따라 신경 재생 속도가 달라 통증 완화 기간이 다를 수 있다. 보통 약 1~2개월 이내에 통증 완화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잘못된 생활습관 개선과 운동 등이 반드시 동반되어야 한다.

고주파 열 치료술은 무릎 관절염으로 고통받으나 수술 후 통증이 두려운 환자에게 추천하는 시술이다. 수술 후 통증 완화를 도우며 부작용이 적어 고령의 환자에게도 안전한 치료이니 이러한 고민으로 수술을 미뤄왔다면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치기 전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은 “수술에 대한 부담감으로 병을 방치하면 관절 내부 조직의 손상이 진행되어 선택할 수 있는 치료법이 제한되고 예후도 좋지 않을 수 있다”며 “고주파 열 치료술을 통해 수술 후 통증을 조절로 좋은 예후를 보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