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8 08:55 (화)
다리 저림이나 부종도 하지정맥류가 원인일 수 있어
다리 저림이나 부종도 하지정맥류가 원인일 수 있어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5.2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움말=울산 닥터적맥의원 이동기 원장
도움말=울산 닥터적맥의원 이동기 원장

[바이오타임즈] 평소 생활하면서 다리가 저리거나 부종 등이 발생하는 일은 흔하게 있다. 하루 종일 앉아서 일을 하거나 서서 일하는 등 직업적인 환경이 원인이 되는 경우 빈번하게 나타나는 문제이기도 하다. 그런데 조금만 움직여도 다리가 피로한 증상이 지속해서 나타난다면 이는 하지정맥류의 신호일 수도 있다.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 내 판막이 망가지면서 생기는 정맥 역류로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피부 밑 정맥의 압력이 증가해서 정맥혈관 벽이 약해지거나, 혈관 안의 판막 기능이 저하되면서 정맥이 확장되고 늘어나면서 다양한 증상을 유발한다. 대표적인 하지정맥류의 증상으로는 앞서 알려드린 증상을 포함해서 가려움증, 열감, 야간 경련, 혈관 돌출 증상 등이 있다.

그런데 하지정맥류는 방치하면 할수록 증상이 더 심해지는 진행성 질환이라 주의가 필요하다.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점점 나빠지고 심한 경우에는 통증과 함께 피부 착색, 피부염, 궤양, 괴사 등과 같은 합병증의 위험이 따르기 때문에 하지정맥류는 의심 증상이 나타날 때 초기에 이를 대처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울산 닥터적맥의원 이동기 원장은 "하지정맥류의 원인이나 증상은 어느 한 가지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환자의 다리 상태에 따라 적합한 치료법을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혈관 초음파 검사를 통해 초기 단계라면 수술이 아닌 의료용 압박스타킹 착용, 정맥 순환개선제 복용 등으로도 증상의 완화를 기대해 볼 수 있지만, 역류가 0.5초 이상 이어진다면 발거술, 고주파, 레이저, 베나실, 클라리베인 등의 수술적인 치료 방법을 적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렇게 증상에 따라 치료 방법도 달라지기 때문에 의료진의 진단을 받고 이에 맞는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더불어 하지정맥류는 치료가 끝난 후에도 재발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후 관리가 중요하다. 평소에 의료용 압박 스타킹을 처방받아 착용하는 것이 도움이 되고, 오랜 시간 같은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면 틈틈이 다리 스트레칭을 해주어야 한다. 또한 비만은 하지정맥 기능 이상을 초래하기 때문에 적정 체중을 유지할 수 있도록 식습관 개선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생활 습관 교정이 필요하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