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00:35 (일)
에이슬립, 디지털 수면무호흡 진단 앱 국내 최초 식약처 인허가 완료
에이슬립, 디지털 수면무호흡 진단 앱 국내 최초 식약처 인허가 완료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5.1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노트랙으로 가정서 수면무호흡증 검사 가능… 민감도 87%, 특이도 92%로 탁월
사망 위험도 2배 높이는 중등도 이상의 수면무호흡증도 검출 가능
혁신의료기기 지정부터 인허가까지 단 8개월... 2025년 목표로 FDA 승인 추진
디지털 수면무호흡 진단보조 앱 ‘앱노트랙’(사진=)
디지털 수면무호흡 진단보조 앱 ‘앱노트랙’(사진=에이슬립)

[바이오타임즈] 슬립테크 스타트업 에이슬립(Asleep. 대표 이동헌)은 자사의 디지털 수면무호흡 진단보조 앱 ‘앱노트랙(Apnotrack)’이 식약처로부터 인허가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가정에서 별도 장비 없이 수면무호흡증을 검사할 수 있는 앱이 진단 보조 의료기기로 식약처의 인허가를 받은 사례는 이번이 최초다.

앱노트랙에 탑재된 인공지능 모델은 수면 중 숨소리를 활용해 환자의 호흡 패턴을 분석한다. 최소 20분 이상의 수면 데이터만 있으면 수면무호흡증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기존에는 병원에서 잠을 자면서 수면무호흡증 검사를 받아야 했기에 최소 12시간 이상 수면 전문클리닉에 머물러야 했으며, 비용도 1회에 수십만 원 내지는 수백만 원이 필요했다. 그러나 이제는 가정에서 스마트폰 앱만으로 간단하게 수면무호흡증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작년 10월 국내 식약처로부터 수면무호흡증 조기진단 목적으로 승인받은 갤럭시워치와 비교하여 별도의 기기가 없이도 더 높은 신뢰구간을 달성한 것이 본 의료기기가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된 핵심이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 호흡이 일시적으로 멈추는 상태를 말한다. 이는 스트레스 증가, 만성 졸음, 기억력 및 집중력 저하와 같은 증상을 유발하며, 교통사고, 업무 효율 저하, 다양한 합병증 등을 초래할 수 있다. 특히 중등도 이상의 수면무호흡증의 경우 사망 위험도를 2배 가까이 높일 수 있는데, 앱노트랙은 이러한 중등도 이상의 수면무호흡증을 검출해 낼 수 있다.

아울러 앱노트랙은 심사 절차를 신속히 완료하며 식약처로부터 잠재력과 혁신성을 높게 인정받았다. 통상적으로 진단 보조 의료기기의 인허가에는 2년에 가까운 시간이 걸리지만, 앱노트랙은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된 지 8개월 만에 식약처의 인허가를 받는 데 성공했다. 사회적 필요성과 기술적 진보성을 판단해 혁신적인 메디컬 디바이스의 심사 절차를 간소화하겠다는 혁신의료기기 지정제도의 취지를 잘 살려냈다는 설명이다.

앱노트랙은 높은 정확성과 반복적 검사가 가능해, 수면 외 분야에서도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상시험을 총괄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김정훈 교수는 “이 앱은 코골이가 반복되거나 수면 중 호흡이 불안정해 보일 때 가정에서 스크리닝 목적으로 간단히 사용할 수 있으며, 수면무호흡증이 잘 보이는 비만 환자에게 체중 감량 모니터링과 함께 수면무호흡증 변화를 모니터링하는 등 여러 분야에서 긴요한 디지털 의료기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동헌 에이슬립 대표는 “식약처로부터 신속하게 승인을 받아 잠재력과 혁신성을 높게 인정받았다는 데에 의의가 크다”며 “앱노트랙을 활용해 비만 치료제 혹은 양압기와 같은 수면무호흡증 치료와 관련된 기업과의 협력을 구체화하고 있으며, 임상적 근거를 쌓아 앱노트랙의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검증받겠다”고 밝혔다.

전 세계 인구의 약 10%가 수면무호흡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에이슬립은 향후 앱노트랙의 2025년 미국 FDA 승인을 목표로 수면무호흡증과 비만의 최대시장인 미국에 진출할 계획이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