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5 12:20 (화)
코아스템켐온 ‘2024년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 개발 사업’ 연구기업으로 최종 선발
코아스템켐온 ‘2024년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 개발 사업’ 연구기업으로 최종 선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5.0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탯줄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 내 엑소좀 원료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개발
예비 연구를 바탕으로 microRNA 등의 치료 효과 확인 및 다른 장기 내 적응증 확대 기대
중간엽줄기세포의 IPF 치료기전(참고 자료: Shengnan Yang et al, Front. Cell Dev. Biol., 2021, 9; 639657)(사진=)
중간엽줄기세포의 IPF 치료기전(참고 자료: Shengnan Yang et al, Front. Cell Dev. Biol., 2021, 9; 639657)(사진=코아스템켐온)

[바이오타임즈] 코아스템켐온이 2024년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 개발 사업에서 ‘재생의료 연계 기술 개발’ 분야 내 치료제 연구기업으로 최종 선발됐다고 2일 밝혔다.

회사는 치료제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4년간 총 13억 2,000만 원을 지원받게 될 예정이며, 과제를 통해 탯줄(Umbilical Cord, UC)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 내 엑소좀(Exosome)을 원료로 특발성 폐섬유증(idiopathic pulmonary fibrosis, 이하 IPF) 치료제(EV231LU20)의 임상 1상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코아스템켐온은 ‘EV231LU2’의 예비 실험에서 항섬유화 및 항염증에 탁월한 효과를 보였다. 특히 근섬유아세포 억제와 콜라겐 발현 억제 등 다양한 세포 및 분자 타깃을 가지고 있어 섬유화증 질환 내 기존 치료제와의 큰 차별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당 치료제는 핵산(microRNA), 단백질(cytokine), 지질(Lipid) 등 다양한 억제 인자를 포함하고 있어 간·신장·심장 등 적응증 확대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이에 개발 완료 이후 시장 진출 시 질환 내 새로운 치료방안을 제시함으로써 환자의 치료 환경뿐만 아니라 회사의 경제적 측면에도 큰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엑소좀 치료제는 점차 기존의 세포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하고 더 우수한 안전성과 치료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까다로운 생산 과정 탓에 엑소좀의 이형질성(Heterogeneity)을 제어해 균질한 엑소좀을 생산하는 기술이 치료제 상용화에 필수적이다.

이러한 배경에서 코아스템켐온은 지난 20년간 이어온 줄기세포 연구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미 대량 엑소좀 세포 배양 시스템 및 분리 공정을 통해 기존 제조공정 및 조건시험에 비해 5~10배 높은 생산 효율을 확보했으며, 올해 완공 예정인 오송 GMP 내에도 생산과 연구를 이어갈 시설이 포함됐다.

코아스템켐온이 치료제 개발에 참여한 특발성 폐섬유증은 말 그대로 폐가 딱딱하게 굳어지는 질환으로 폐의 용적이 감소함에 따라 호흡 곤란, 기침, 가래 같은 증상이 점차 심화된다. 2020년 발표된 글로벌 데이터에 따르면 환자 수는 점차 늘어 남에 따라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20년 4조 3,000억 원 규모에서 차츰 증가해 2030년 약 8조 5,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014년 승인돼 판매 중인 로슈의 피르페니돈은 연간 1조 2,0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블록버스터 약물로 자리 잡은 바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