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2 14:20 (월)
코아스템켐온, 한국화학연구원과 3D 생체모델 및 오가노이드 관련 기술이전 협약 체결
코아스템켐온, 한국화학연구원과 3D 생체모델 및 오가노이드 관련 기술이전 협약 체결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4.02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 생체모델 기반 약효평가법 기술이전으로 동물 대체 시험 상용화에 대한 발판 마련
오가노이드를 이용한 약물 평가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가동할 계획
왼쪽부터 코아스템켐온 송시환 사장, 한국화학연구원 김광록 본부장(사진=코아스템켐온)
왼쪽부터 코아스템켐온 송시환 사장, 한국화학연구원 김광록 본부장(사진=코아스템켐온)

[바이오타임즈] 코아스템켐온(대표 양길안)은 한국화학연구원, 연세의료원과 오가노이드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코아스템켐온 비임상CRO사업부 송시환 사장, 한국화학연구원 김광록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코아스템켐온은 협약을 통해 한국화학연구원으로부터 ‘3D 생체모델 제작 및 약효평가법’과 ‘오가노이드 기반 염증성 장 질환(IBD) 약효평가법’ 기술을 이전받는다. 두 기술 모두 오가노이드를 활용해 치료 약물의 효능 또는 독성을 평가하는 약물평가 시스템이며, 특히 오가노이드 기반 염증성 장 질환 약효평가법은 환자별 효능의 차이를 미리 프로파일링해 임상 시 약효를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번 협약은 2022년 미국 FDA 근대화법 2.0(FDA Modernization Act 2.0) 개정에 따른 동물 대체 시험법 개발의 필요성이 전 세계 시장에서 큰 화두가 되는 시점이기에 큰 의미를 갖고 있다. 코아스템켐온은 이러한 시장 변화에 따른 요구에 충족하기 위해 과거부터 오가노이드 센터와 대체시험센터를 설립했으며, 오가노이드, 장기칩(Organ-on-a-chip) 등 동물대체시험법 연구에 매진해 왔다. 회사는 과거부터 진행해온 연구와 이번 기술을 통해 오가노이드를 이용한 약물 평가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가동할 계획이다.

한국화학연구원 김광록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은 “꾸준히 연구해온 동물대체시험법 관련 기술 이전을 통해 국제적인 시험법 표준 기술을 선도하고 첨단 신약 개발에 이바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아스템켐온 송시환 사장은 “이번 협약 체결은 오가노이드 관련 기술의 상용화를 향한 큰 도약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국화학연구원, 연세의료원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의 동물대체시험법 기술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아스템켐온은 20년 이상 세포치료제를 연구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화학연구원, 연세의료원으로부터 다양한 형태의 오가노이드 제조 및 평가 기술을 교류해 오고 있으며, 약물 평가 이외에 재생의학 분야에서도 지속적인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