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20:50 (일)
비비드헬스, 카카오벤처스로부터 시드 투자 유치…비만 치료제 관리 앱 ‘삐약’ 출시
비비드헬스, 카카오벤처스로부터 시드 투자 유치…비만 치료제 관리 앱 ‘삐약’ 출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3.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 치료제 부작용, 만족도, 효과 등 실제 사용자 후기 제공
고성장하는 비만약 시장에서 환자와 의료진, 제약사까지 아우르는 핵심적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목표
(사진=비비드헬스)
비만 관리 소셜 다이어트 앱 '삐약'(사진=비비드헬스)

[바이오타임즈] 비만 치료제 관리 플랫폼 ‘삐약’ 운영사 비비드헬스(Vivid Health)가 카카오벤처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는 가파르게 성장하는 비만치료제 시장에서 약물 복용 전후 사용자가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면서 시장의 잠재 수요를 적극 포착했다는 평가를 받아 이뤄졌다.

삐약은 비만 치료제 복용자를 위한 특화 정보를 제공하고, 체중 관리 여정을 공유할 수 있는 소셜 다이어트 앱이다. 식욕억제제, GLP-1(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1) 계열 비만 치료제별 부작용과 만족도, 효과 등 사용자가 남긴 복용 후기를 제공한다. 성별, 체질량지수(BMI), 생활 패턴이 유사한 사용자와 운동, 식단 관리를 함께할 수도 있다. 약물 복용 후 지속적인 관리를 유도하면서 비만 치료의 최대 어려움 중 하나인 요요 현상을 방지하고 체중 감량 효과를 유지하도록 돕는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세계 비만 인구는 2020년 10억 명에서 2035년 19억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추산된다. 전 세계 비만 치료제 시장은 2030년 약 103조 원에 이를 것이라는 예상이다. 식품의약안전처가 조사 결과 국내 성인 비만 인구 중 약 10%가 비만 약 처방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비만 치료제 시장과 수요자는 증가하는 추세지만 사용자 특화 커뮤니티는 부족한 상황이다. 약물 부작용과 약 중단 후 유지 관리에 대한 정보가 산재해 있어 약 투약 이후에도 환자 개개인이 겪는 어려움은 계속됐다.

비비드헬스는 2024년 4월 삐약 앱 공식 출시를 시작으로 사용자 간 양질의 정보 공유를 활성화하고, 지속 가능한 일상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추후 시판 후 발생한 약물 부작용, 이상 반응 데이터를 분석해 시판 전에는 예측할 수 없었던 안전성 문제를 탐지하는 약물 감시(PV, Pharmacovigilance)시스템을 개발하고, 이를 통해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의약품 개발에 기여하고자 한다.

비비드헬스는 연쇄창업가인 천예슬 대표와 조재민 이사를 주축으로 꾸려진 팀이다. 두 공동창업자는 족부 재활 로봇 리플렉소(Reflexo)부터 천식 관리 플랫폼 숨케어까지 헬스케어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며 손발을 맞췄다. 특히 숨케어를 국내 최대 천식 환자 커뮤니티로 성장시키며 환자 중심의 헬스케어 생태계를 구축한 경험이 강점으로 꼽힌다. 밀도 높은 커뮤니티 조성 역량과 헬스케어 생태계 내에서 축적한 신뢰도를 바탕으로 환자와 헬스케어 생태계를 잇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는 기대다.

안혜원 카카오벤처스 선임 심사역은 “비비드헬스는 헬스케어 커뮤니티 구축에 대한 날카로운 전문성을 가진 팀으로, 고성장하는 비만약 시장에서 환자와 의료진, 제약사까지 아우르는 핵심적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이유를 전했다.

천예슬 비비드헬스 대표는 “삐약은 어디서도 말하기 어렵고, 구하기도 힘들었던 비만 치료제 정보를 공유하면서 서로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비만 치료제 처방 전부터 중단 후까지 사용자의 모든 여정에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