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2 15:40 (월)
이지메디봇, 한국항공대·서울대병원과 '수술로봇' 기술이전
이지메디봇, 한국항공대·서울대병원과 '수술로봇' 기술이전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2.2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술로봇 및 자궁거상기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 구축할 것"

[바이오타임즈] 의약품 및 의료기기 유통 전문기업 더블유에스아이 자회사 이지메디봇의 수술로봇 사업이 순항 중이다.

이지메디봇은 한국항공대학교 및 서울대학교병원과 '수술 어시스트 로봇 자궁거상기'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이전된 기술은 한국항공대학교와 서울대학교병원이 공동으로 개발 중인 자궁거상기 시스템 관련 국내외 특허 및 분할출원 특허 등 패밀리 특허다.

지난 2021년 이전 계약 체결한 기술보다 작동 모듈 기능 추가 등 기술을 강화했다. 해당 기술은 산부인과 복강경 수술에 사용하는 수술 어시스트 로봇(제품명: Ubot, Uterine Robot)에 적용됐다.

'유봇(Ubot)'은 이지메디봇이 한국항공대학교 김병규 교수팀, 서울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정현훈 교수팀과 함께 개발 중인 산부인과 복강경 수술 및 약물 주입용 어시스트 로봇이다.

의료진은 유봇을 통해 원하는 대로 거상기의 위치 및 자세를 정밀 조작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고 정확하게 수술을 진행할 수 있다. 자동화된 정밀 약물주입기능도 탑재해 세밀하게 조직의 깊이를 측정하고 약물을 투여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유봇은 서울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정현훈 교수팀이 서울대학교병원 혁신의료기술연구소에 의뢰한 국제표준 의료기기 사용 적합성(IEC 62366-1:2015/AMD1:2020) 분야에서 ‘사용적합’ 판정을 받기도 했다.

평가에 참여한 15명의 산부인과 의사들은 유봇을 활용한 부인과 수술 실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이를 통해 유봇은 자궁거상기로서의 사용적합기준을 충족하고 안전성 및 편의성 인정받았다.

이번 특허기술 이전 완료로 기술적 진입장벽을 구축한 만큼 이지메디봇은 국내외 수술로봇 시장 공략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연내 유봇의 시제품 개발, 마케팅, 의료기기 인증 및 품목허가 획득에 나설 예정이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제품을 출시해 국내외 병원들에 유봇을 공급하는 것이 목표다.

이지메디봇 관계자는 "국내외 부인과 수술 시장에서 로봇을 이용한 복강경 수술 건수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개발된 수술 어시스트 로봇은 없었다”며 “하루빨리 유봇 상용화에 나서 부인과 수술로봇 및 자궁거상기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