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2 15:25 (월)
한국파마, 철 결핍 치료제 ‘KP-01’ 가교 임상시험서 안전성·유효성 확보
한국파마, 철 결핍 치료제 ‘KP-01’ 가교 임상시험서 안전성·유효성 확보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2.20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혈 여부와 상관없이 철 결핍에 처방, 미국 FDA 허가받은 전 세계 유일한 제품
올해 상반기 국내 품목 허가 신청에 속도 낼 것

[바이오타임즈] 전문의약품 제조기업 ㈜한국파마(대표이사 박은희, 032300)가 철 결핍 치료제 ‘KP-01’ 국내 가교 임상시험 결과보고서(CSR)를 수령하고 19일 공시했다고 20일 밝혔다.

가교 임상은 해외에서 이미 임상시험을 거쳐 사용 중인 약물에 대해 인종적 차이에 따른 유효성과 안전성 확인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며, ‘KP-01’의 가교 임상시험은 2022년 하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임상시험계획(IND) 승인 후 한국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KP-01’은 3가 철 이온의 킬레이트 화합물로 위장관 내에서 이온화되지 않아 기존의 국내 철 결핍성 빈혈 치료제 복용 시 나타날 수 있는 속쓰림, 변비 등 위장장애를 현저히 개선한 제품이다. 저용량 철 투여로 12주 만에 현저한 빈혈 개선 효과를 보이며, 64주간의 장기 투여 시에도 안전성을 확보했다. 빈혈 여부와 상관없이 철 결핍에 처방될 수 있는 미국 FDA 허가를 받은 전 세계 유일한 제품이다.

임상시험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회사는 ‘KP-01’의 약동학적 특성 및 안전성을 모두 확인했다. KP-01의 단회 및 반복 투여 시 체내 철 흡수 지표의 유의미한 상승을 보였으며, 안전성 평가를 종합한 결과 우수한 안전성 및 내약성이 확인됐다.

한국파마는 유의미한 임상시험 결과를 가지고 올해 상반기 국내 품목 허가 신청에도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회사는 영국 쉴드 테라퓨틱스社로부터 ‘KP-01’ 도입 계약을 체결해 공장 실사 및 생산 기술이전 협의도 모두 마친 상태로, 품목 허가를 획득하면 빠른 수익 실현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국파마 관계자는 “’KP-01’의 국내 생산이 본격화되면 추후 미국, 유럽 등 세계 시장까지 납품이 가능한 생산 거점으로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국 FDA 허가를 획득한 철 결핍 치료제인만큼 해외 시장에서도 매출 발생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