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17:20 (수)
에쓰씨엔지니어링, 자회사 셀론텍 ‘리젠씰’ 말레이시아 시판허가 획득
에쓰씨엔지니어링, 자회사 셀론텍 ‘리젠씰’ 말레이시아 시판허가 획득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4.02.1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시장 진출에 따른 성과 창출 본격화"

[바이오타임즈] 에쓰씨엔지니어링 자회사 셀론텍이 올해 해외시장 진출에 따른 성과 창출을 본격화한다. 재생의료 전문 바이오기업 셀론텍은 말레이시아 보건부 산하 의료기기청(MDA)으로부터 ‘리젠씰’에 대한 의료기기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리젠씰은 바이오콜라겐을 이식해 결손 또는 손상된 힘줄, 인대 등 연부조직을 보충하는 콜라겐사용조직보충재다. 바이오콜라겐은 셀론텍이 독자 개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원료의약품집(DMF)에 등재한 의료용 콜라겐으로 손상된 다양한 인체조직의 재생을 도모하는 고부가가치 핵심 원료다.

이에 대해 셀론텍 관계자는 “해외 연부조직 재생의료 시장에서 바이오콜라겐 원료의 액상형 주사제 상용화에 성공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아태지역에서 일본과 중국 다음으로 큰 규모를 차지하는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주요국 의료기기 시장 중 말레이시아는 태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시장이다”며 “현지 의료기기 유통사와 협력해 리젠씰이 해외시장에서 빠른 매출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셀론텍은 리젠씰 외 국내 최초 콜라겐 관절강내주사 ‘카티졸’, 관절연골 재건용 ‘카티필’의 아세안 시장 진출을 동시다발적으로 추진 중이다.

특히 카티졸의 경우, 지난해 베트남 의료기기 유통 전문기업 캉람(Khang Lam)과 5년간 95억 원 규모의 최소 주문 수량을 보장하는 독점 판매 공급계약을 체결한 뒤 현재 국내 대규모 임상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현지 시판 허가를 진행 중이다.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매출 발생이 가능할 전망이다.

셀론텍 관계자는 “그동안 쌓은 해외 진출 성과가 올해 실적 향상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바이오콜라겐 원료 기반의 독자적 제품 경쟁력이 경제 성장 및 고령화에 따라 급성장 중인 아세안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하는 데 주효하게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