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5 15:50 (목)
라이프시맨틱스, AI기반 피부암 진단보조 솔루션 식약처 품목허가 신청
라이프시맨틱스, AI기반 피부암 진단보조 솔루션 식약처 품목허가 신청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2.1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피부암 진단 보조 의료AI 솔루션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 신청
연내 상용화 목표…국내 의료기관 중심으로 사업 확대 및 해외 시장 진출 준비
고혈압, 전립선암 등 '캐노피엠디' 후속 라인업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
(사진=)
라이프시맨틱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피부암 영상검출·진단보조 소프트웨어 ‘캐노피엠디 SCAI’의 품목허가 신청을 완료했다.(사진=라이프시맨틱스)

[바이오타임즈] 의료 AI 기업 라이프시맨틱스(대표 송승재)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피부암 영상검출·진단보조 소프트웨어(SW) ‘캐노피엠디 SCAI’의 품목허가 신청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주관의 닥터앤서 2.0 사업을 통해 개발한 ‘캐노피엠디 SCAI’는 스마트폰으로 피부암 의심 환자의 피부 병변을 찍어 피부암 여부를 감별해 주는 의료 AI 솔루션이다.

라이프시맨틱스는 피부암 의심 환자의 피부종양 이미지를 분석한 확증 임상시험에서 민감도와 특이도, 정확도를 확인한 결과, 모든 지표에서 임상적 우월성을 입증했다.

높은 진단 정확도를 입증한 ‘캐노피엠디 SCAI’는 인허가 획득 시 피부암 환자의 조기 진단과 치료를 돕는 혁신적인 의료기기로 자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미지를 활용해 피부암 진단을 보조하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로는 국내 첫 사례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올해 3분기 ‘캐노피엠디 SCAI’의 인허가 획득 이후 4분기 시장 출시까지 목표로 두고 제품 상용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상급종합병원과 1차 의료기관의 실증을 거쳐 의료기관의 수요에 맞게 제품을 고도화하고 현재 수요가 파악된 의료기관을 시작으로 국내 의료기관 중심의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피부암 발병률이 높은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 시장 진출도 준비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해외시장의 경우 원격의료가 활성화되어 있는 만큼 별도의 특수 장비 없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활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환자와 의료기관을 직접 연결하는 다양한 사업모델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캐노피엠디 SCAI’의 상용화를 시작으로 고혈압 및 전립선암 등 질환에 대한 ‘캐노피엠디(canofyMD)’ 후속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라이프시맨틱스 홍승용 의료기기사업부문장은 "‘피부암 영상 검출·진단 보조 SW’의 상용화는 피부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상업적인 첫 제품이 발걸음을 띄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SCAI를 시작으로 고혈압, 전립선암 등 다양한 질환 영역에서 ‘캐노피엠디’ 솔루션이 시장 내 영향력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