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8 01:30 (목)
목암생명과학연구소-이화여자대학교, AI 기반 신약 개발 연구 위한 MOU 체결
목암생명과학연구소-이화여자대학교, AI 기반 신약 개발 연구 위한 MOU 체결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2.1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한 신약 개발 연구 활동 협력
학계와 산업계 간 협력의 모범 사례를 제시해 나갈 계획
(좌) 목암생명과학연구소 김선 소장, (우) 이화여자대학교 약학대학 최선 교수(사진=목암생명과학연구소)
(좌) 목암생명과학연구소 김선 소장, (우) 이화여자대학교 약학대학 최선 교수(사진=목암생명과학연구소)

[바이오타임즈] 목암생명과학연구소(소장 김선, 이하 목암연구소)는 이화여자대학교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이용한 신약 개발 협력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식은 13일 오후 서울 서초동 목암연구소에서 김선 소장 및 신현진 부소장, 이화여자대학교 약학대학 최선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각자의 연구 역량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신약 개발 분야 협력을 강화해 학계와 산업계 간 협력의 모범 사례를 제시해 나갈 계획이다. 목암연구소는 지난 2022년 인공지능 기반 신약 개발 연구소로 탈바꿈한 뒤, mRNA 치료제 및 다양한 모달리티(Modality)의 신약 개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회사 측은 최선 교수팀이 표적 단백질 3차원 구조 및 다이내믹스 등의 분야에서 뛰어난 연구성과를 인정받고 있는 만큼 양 기관 간 신약 개발을 위한 인공지능 기술의 협력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

목암연구소 김선 소장은 “이번 협약으로 신약 개발을 위한 목암연구소의 인공지능 연구 저변을 더욱 확장시킬 것이며 실질적인 연구 성과를 위해 최선 교수 연구팀과 끊임없이 소통해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화여자대학교 최선 교수는 “지난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신약개발과 관련 산업에 기여할 수 있도록 목암연구소와 함께 폭넓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