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2 15:35 (월)
다원메닥스-옴니아메드, 차세대 붕소전달체 개발 MOU 체결
다원메닥스-옴니아메드, 차세대 붕소전달체 개발 MOU 체결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2.1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CT에 사용되는 새로운 붕소전달체 개발 및 사업을 위한 협력
다원메닥스 유무영 대표(가운데 왼쪽)와 옴니아메드 김원종 대표(가운데 오른쪽) 업무협약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다원메닥스)
다원메닥스 유무영 대표(가운데 왼쪽)와 옴니아메드 김원종 대표(가운데 오른쪽) 업무협약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다원메닥스)

[바이오타임즈] 국내 최초 가속기 기반 붕소중성자포획치료(Accelerator-based Boron Neutron Capture Therapy, 이하 BNCT) 개발 전문기업 다원메닥스(대표 박선순, 유무영)가 지난 7일 옴니아메드(대표 김원종)와 ‘붕소중성자포획치료(Boron Neutron Capture Therapy, 이하 BNCT)’에 활용될 새로운 붕소전달체의 개발과 사업화를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BNCT는 중성자가 종양에 선택적으로 축적된 붕소를 만나면서 일어나는 핵분열 반응을 이용한 첨단 방사선 치료의 한 방법으로 정상 세포의 손상 없이 암세포만을 파괴한다.

악성 뇌종양 환자나 재발암 환자, 수술적 절제가 어려운 침윤성 암 등 치료가 어려운 환자에게도 적용할 수 있어 ‘꿈의 암치료’로 불린다.

현 과학 기술로는 중성자를 직접 생산할 수 없어 양성자를 가속한 다음 표적 장치와의 핵반응을 통해 중성자를 생성해야 한다.

다원메닥스가 개발한 BNCT의 선형 양성자가속기는 현재 고등급 교종(High-grade glioma)과 두경부암 임상시험에 사용되고 있으며 치료 효과, 안전성에서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옴니아메드는 조직 선택적 약물 전달 플랫폼 개발 전문기업으로 코로나 팬데믹 이후 백신 및 치료제로 급 부상한 mRNA 치료제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리피드나노파티클(LNP)를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전달체인 폴리머나노파티클(PNP)전달체 개발 기업이다.

유무영 다원메닥스 대표는 “순수 국내 기술과 자본으로 BNCT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았으며 이를 고도화하는 과정은 더 힘들 것이라 예상한다. 옴니아메드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붕소 전달체 개발을 통한 국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원종 옴니아메드 대표는 “새로운 암치료법인 BNCT 개발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면서 "BNCT를 활용한 암치료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붕소를 종양 선택적으로 전달해야만 하는데, 옴니아메드에서 개발한 고분자 약물 표적 기술을 BNCT 기술과 접목 항암치료효율을 극대화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다원메닥스는 지난해 10월에 기술성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에서 두 개의 기관으로부터 각각 'A'를 획득했다. 올해 코스닥시장으로의 진입을 준비 중이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