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20:35 (일)
비앤피랩, 망막질환 진단소프트웨어 임상시험계획 식약처 승인 완료
비앤피랩, 망막질환 진단소프트웨어 임상시험계획 식약처 승인 완료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4.02.1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AI) 활용, 안저 영상만으로 편리하게 망막질환의 위험 진단․보조
올 하반기에 임상시험을 마치는 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품 허가 신청 계획

[바이오타임즈] 비앤피랩(주)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망막질환 진단을 위한 안과 영상 검출·진단 보조 소프트웨어에 대한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망막질환은 자각할 만한 뚜렷한 초기 증상이 없어 조기진단이 어려우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ICHI’는 안저 영상만으로 편리하게 망막질환의 위험을 진단․보조할 수 있다. 비앤피랩은 충북대학교 약학대학 윤재석 교수 및 정보통계학과 허태영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AI 기반으로 망막질환 진단 보조에 최적화된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이번 승인된 임상시험계획은 안저 영상 분석을 통해 신생 혈관성 나이 관련 황반변성의 유무를 자동으로 표시해 의료인의 진단 결정을 보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충북대학교병원, 울산대학교병원에서 임상시험을 수행하고, 올 하반기에 임상시험을 마치는 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품 허가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다양한 망막질환에 대한 임상시험을 통해 진단소프트웨어의 고도화 및 국내외 서비스를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비앤피랩 임화경 대표는 “이번 국내 임상시험계획이 승인됨으로써 망막질환 소프트웨어의 상업화 단계에 한 걸음 나아가게 되었고 질병 예방의 보조적 역할을 수행하는 소프트웨어 출시를 통해 디지털 진단 및 치료의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