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0:05 (화)
한미약품그룹, 임종윤, 임종훈 형제 경영 복귀 선언 “한미 100년 이끌 것”
한미약품그룹, 임종윤, 임종훈 형제 경영 복귀 선언 “한미 100년 이끌 것”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2.1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주사와 자회사 대표이사 경영 복귀, 이사회 공정성 강화, 초격차 지배구조 완성
지주사 한미사이언스에 임종훈 각자 대표 추천, 자회사 한미약품에 임종윤 각자 대표 추천
현 주가를 팬데믹 이전 2018년 수준 이상으로 회복시켜 전(全) 주주의 권익 보호할 것
한미약품 본사(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 본사(사진=한미약품)

[바이오타임즈] 고(故)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창업주 장남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과 차남 임종훈 한미정밀화학 대표가 한미약품그룹 경영 복귀 의사를 13일 밝혔다. 이사회를 통해 경영권 교체 후, 지주사 한미사이언스 대표에 임종훈 사장이, 자회사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임종윤 사장이 각자 대표이사로 직접 경영에 나서 한미 100년을 이끌어나가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였다. 이로써 지난 8일 주주제안을 행사한 궁극적인 목적이 밝혀졌다.

대주주 임종윤, 임종훈 두 형제 측은 “금번 행사한 주주제안의 목적은 단순한 이사회 진입이 아니라 선대회장의 뜻에 따라 지주사와 자회사의 각자 대표이사로 한미약품그룹을 경영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미래 50년을 향한 한미약품 그룹의 경영권 교체를 통한 전면적인 경영쇄신이 예고된다.

현재 임종윤, 임종훈 두 형제 측 지분은 28.4%로, 31.9%인 송영숙 회장 외 특수관계인 지분과 근소한 차이를 보인다. 가현문화재단(4.9%)과 임성기재단(3%)은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을 것으로 보여 표대결 양상은 더 격화될 것이란 평가다.

임종윤 사장은 “선대회장 작고 이후, 지난 3년 동안 현 경영진은 미래 사업에 대한 비전 제시는 커녕 비합리적이고 불투명한 밀실 경영을 통한 심각한 기업가치 훼손과 주가 하락은 물론 피인수합병 결정으로 한미사이언스의 지주사 지위까지 상실되게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피인수합병으로 지주사 지위 상실 시 한미사이언스는 단순 한미약품 주식 40%와 현 헬스케어 사업 등의 기업가치만 인정받아 대략 현 주가의 67%인 2만 5,000원 수준에 그쳐 선의의 주주들이 입는 직접 손실액 피해 역시 심각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선대회장 작고 이후 공공연하게 이뤄진 밀실 경영을 통한 직간접적인 피해도 상당하다는 설명이다.

현재 한미약품 비만 당뇨 프로그램과 매칭될 수 있는 교황청 산하 가톨릭의대 제멜리병원과의 당뇨 비만 환자에 대한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바이오마커 개발 사업이 지연 방치됐고, 옥스퍼드대학과 팬데믹 사이언스의 미래, 의료 개혁에 필요한 사항들을 준비하는 협약이 펜딩 좌초 위기에 빠지기도 했다. 또 코로나 팬데믹 당시 백신 국산화를 위해 임종윤 사장이 제안하고 한미사이언스와 국내 바이오기업 중심으로 진행됐던 백신 컨소시엄은 당시 경영진과 한미약품에서 인적, 물적 지원을 끊고, 조직적으로 왜곡 방치하면서 상당한 피해를 본 사례가 있다.

임종윤, 임종훈 사장은 “새롭게 구성될 이사회는 한미사이언스에 대한 지주사로서 지위를 공고히 다짐과 동시에 모든 가용 전략을 동원해 현 주가를 팬데믹 이전 2018년 수준 이상으로 회복시켜 전(全) 주주의 권익을 충실히 보호하며, 이사회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초격차 지배구조 완성으로 선대회장님의 유업인 전통과 혁신의 한미 신약 개발 역사가 불손한 외부세력으로부터 훼손되는 것을 막고 한미 100년을 위해 흔들림 없이 이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임종윤 한미약품 미래전략 사장은 지난 2004년부터 현재까지 한미약품그룹 중국 전체사업을 총괄경영하고 있고, 2010년부터는 한미약품 BD(사업개발) 사장과 지주사 한미사이언스 대표이사 12년을 역임하면서 고(故) 임성기 선대회장으로부터 제약산업에 대한 전문성과 지주사 경영성과를 인정받았다. 임종훈 한미정밀화학 대표도 2007년 한미약품 경영정보 전무와 사장(CIO)을 거쳐 한미IT, 한미메디케어, 한미헬스케어 대표이사를 역임하면서 한미약품그룹 내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걸친 경영성과를 인정받은 바 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