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19:00 (수)
파멥신, 황반변성 치료제 2mg 단회 용량군에서 안전성 확인
파멥신, 황반변성 치료제 2mg 단회 용량군에서 안전성 확인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2.0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mg 단회 용량군으로 증량 결정
세 번째 용량군(3mg) 안전성 확보 후 4mg 단회 투여와 3mg 반복 투여 동시 진행

[바이오타임즈] 항체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파멥신(203840)은 ‘PMC-403’ 임상 1상 시험 단회 투여 두 번째 용량군인 2mg 투여에서 안전성이 확인돼 세 번째 용량군인 3mg으로 증량을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황반변성 치료제 후보물질 ‘PMC-403’은 TIE-2 활성 항체로 비정상적인 혈관을 안정화하는 기전을 갖고 있다. TIE-2는 내피세포에 발현하는 세포 표면 수용체로 신생혈관 생성, 세포 간 부착(Junction) 등을 정상화한다. PMC-403은 지난해 임상 1상에서 최저용량(0.7mg) 안전성 확보 후 최근 두 번째 용량군(2mg)에서도 안전성을 확보했다.

본 임상 1상은 신생 혈관성 연령 관련 황반변성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최근 개최된 안전성 검토 위원회(Safety Review Committee, SRC)로부터 만장일치로 세 번째 용량군(3mg)으로 증량이 결정됐다. 단회 투여 두 번째 용량군 환자 모두에서 용량 제한 독성(DLT, Dose-Limiting Toxicity)이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후 단회 투여(SAD) 세 번째 용량군에서 안전성을 확보 후 단회투여 마지막 용량군(4mg)과 동시에 반복투여 첫 번째 용량군(MAD 3mg)이 진행 될 예정이다.

파멥신의 이원섭 연구소장은 “최근까지도 습성 황반변성 환자 대부분은 항-VEGF 표준 치료제를 투여받았음에도 시력은 저하되고, 망막 혈관이 지속적으로 누수 되어 치료 효과를 보지 못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이들에게 혁신 신약으로써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노화가 직접적인 원인인 황반변성은 최근 급속한 인구 고령화 때문에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국내 황반변성 환자가 2017년 약 16만 6,000명에서 2021년 약 38만 2,000명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글로벌 노화 관련 황반변성 치료제 시장은 연평균 8% 성장해 2027년 163억 달러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