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4 17:55 (수)
지엔티파마-화이자 센터원,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 신약 완제의약품 생산 계약
지엔티파마-화이자 센터원,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 신약 완제의약품 생산 계약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2.0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자회사인 화이자 센터원과 포괄적 협력 계약 체결, cGMP에 따른 완제의약품 생산
해외 구매 요청 쇄도…화이자 센터원에서 제다큐어 생산해 미국, 유럽 등에 판매
지엔티파마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 치료제 ‘제다큐어 츄어블정’(사진=지엔티파마)
지엔티파마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 치료제 ‘제다큐어 츄어블정’(사진=지엔티파마)

[바이오타임즈]신약 개발 벤처기업 지엔티파마(대표이사 곽병주)는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 신약 ‘제다큐어’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화이자 센터원과 선진의약품 제조·품질관리 기준(cGMP)에 따라 완제의약품을 생산하는 포괄적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화이자 센터원은 미국의 세계적인 제약·바이오 기업인 화이자의 자회사로, 세계 30여 곳에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는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제다큐어의 미국, 유럽 등 시장 진출을 위해 글로벌 동물용의약품 기준에 맞는 위탁제조 및 품질관리 등 토털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다큐어의 원료의약품인 ‘크리스데살라진’은 중국 헹디안 그룹의 아펠로아제약에서 생산하고 있다.

지엔티파마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제다큐어는 사람의 알츠하이머 치매와 유사한 인지기능장애증후군을 앓고 있는 반려견에서 약효와 안전성이 입증돼 2021년 2월 국내 최초 합성신약 동물용의약품으로 승인받았다. 현재 유한양행을 통해 1,800개가 넘는 동물병원에서 처방되고 있다.

제다큐어 국내 판매 소식이 알려지면서 이를 구매하려는 해외 반려인과 동물병원의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 최근까지 미국을 비롯한 21개국에서 200여 건의 구매 요청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99곳으로 가장 많고 브라질 13곳, 일본 11곳, 영국 9곳, 멕시코 7곳 등 순이다.

지엔티파마 애니멀 헬스 사업본부 이진환 본부장은 “현재 러시아, 대만 및 동남아시아 일부 국가에서 제다큐어의 공급을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화이자 센터원에서 제다큐어의 생산이 완료되는 대로 판매 지역을 미국, 유럽 등 해외 시장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반려동물용품협회(APPA)에 따르면 2020년 미국 내 전체 반려견 수는 8,970만 마리로 파악되고 있다. 이 가운데 인지기능장애증후군 환견 수는 노령견 비율(52%)과 발병률(21.4%)로 산출했을 때 998만 마리로 추정된다. 유럽은 전체 반려견 수 7,200만 마리 가운데 801만 마리가 인지기능장애증후군 환견으로 추정된다.

지엔티파마는 “제다큐어를 미국 시장에 판매할 경우 펫보험 가입률(4%)을 적용했을 때 연간 약 574억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유럽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높은 펫보험 가입률로 인해 연간 약 1,140억 원의 매출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엔티파마는 최근 글로벌 동물용 의약품 제약사들과 제다큐어 해외 판권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엔티파마 곽병주 대표이사(연세대학교 생명과학부 겸임교수)는 “인지기능장애증후군에 걸린 노령견이 제다큐어를 복용한 후 기억을 회복하고 일상생활이 가능해지는 치료 효과가 임상시험과 시판 후 조사에서 확증됐다”며 “국내 동물병원에서 약효와 안전성이 충분히 밝혀진 만큼 전 세계 반려동물과 반려 가족을 위해 제다큐어의 해외 진출을 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