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6 21:35 (일)
비만 고민에 지방흡입…‘이것’ 준비하셨나요?
비만 고민에 지방흡입…‘이것’ 준비하셨나요?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4.02.0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움말=부산365mc병원 박윤찬 병원장
도움말=부산365mc병원 박윤찬 병원장

[바이오타임즈] 지방흡입과 지방추출주사는 부분 비만을 개선할 수 있는 체형교정술로 선호도가 높다. 복부뿐만 아니나 최근에는 갸름한 얼굴 라인을 위해 이를 찾는 사람들도 있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지방흡입을 고민하는 만큼 궁금증도 많고 거짓 정도 또한 쉽게 접할 수 있다.

비만클리닉 특화 의료기관 365mc 부산365mc병원 박윤찬 병원장의 도움말로 지방흡입 전 준비 사항 3가지를 알아봤다.

◇제모해야 한다면 미리 하세요…‘당일 급하게’는 NO

지방흡입 체크사항 중 하나는 ‘제모’다. 보통 지방흡입 후 3일은 수술 부위를 씻거나 샤워 등을 피하기를 권유하는데, 절개창 부위에 체모가 많은 경우 상처 관리가 쉽지 않기 때문에 제모를 하는 것을 권장한다. 주로 복부, 팔뚝, 허벅지 등에 부위가 권장된다.

예컨대 팔뚝 수술을 할 경우 겨드랑이 제모가 필요하다. 절개창은 캐뉼라가 들어가는 자리로 보통 수술의 흔적이 남지 않도록 잘 보이지 않는 부위를 선정한다. 수술 흔적도 워낙 작지만 그래도 고객을 위한 배려다. 팔뚝 부위에 지방흡입에 나선다면 겨드랑이 앞뒤 부위에 주입해 지방을 제거하기에 때문에 제모 등을 미리 하면 수술 후 위생관리에도 도움이 된다.

박 원장은 “제모 시 반드시 왁싱만이 정답이라는 것은 아니다”며 “다만, 왁싱은 기존 면도나 제모크림에 비해 자극이 적어 유리할 수 있어 고려할 수 있는 대안이 된다는 의미”라고 했다.

실제로 IHI(Institute for Healthcare Improvement)에 따르면 수술 부위를 직전에 면도하는 것은 배제해야 한다. 면도로 인해 작은 상처나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많은 자상을 남길 위험성이 있다. IHI는 제모가위(클리퍼)를 활용한 제모를 추천하지만, 이는 초심자가 사용하기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이렇다 보니 제모가 익숙지 않은 사람은 전문가를 찾는 게 유리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왁싱이 추천되는 듯하다.

◇산소포화도 체크 위해… 매니큐어·페디큐어 지우기

많은 여성이 매니큐어와 패디큐어로 개성을 뽐낸다. 인기 네일아티숍은 항상 예약이 풀인 상태로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그러나 수술에 나선다면 당일에는 깔끔한 손 발톱을 만들어서 갈 필요가 있다.

박 원장은 “네일아트가 지방흡입 수술에 무슨 영향을 주느냐고 묻는 환자들이 종종 있다”며 “하지만 이는 환자의 안전을 위해 무척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손톱 등에 매니큐어를 칠한 상태에서는 산소포화도 검사 장비로 호흡·맥박 등을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수술 전, 피해야 할 약물은?

지방흡입은 간단한 원리로 이뤄지지만, 수술임에는 틀림없다. 이렇다 보니 수술 전 주치의에게 자신의 건강 상태와 복용 중인 약물에 대해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

박 원장은 “단순 종합 비타민 복용은 지방흡입 수술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도 “건강보조식품 중에는 출혈 경향을 높이거나 출혈 시 응고를 방해하는 성분이 든 경우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출혈 시 응고를 방해하는 식품으로는 마늘, 생강, 은행잎 추출물, 오메가-3 등을 들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에는 건강 관련 식품이 인터넷상에 취향, 가격, 복용 형태 등 소비자의 취향을 저격한 제품들이 많아 생각하지 않고 섭취하는 경우가 있는데 수술에 나선다면 자신이 먹는 건강보조식품들이 어떤 효능이 있는지 정확하게 알 필요가 있다.

박 병원장은 “수술 일주일 전부터는 건강보조식품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며 “저용량 아스피린을 평소에 섭취하고 있다면 수술 예정일 일주일전부터는 아스피린 복용을 중단하고 수술 일주일 후에 다시 복용하는 것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빈혈이 있는 경우에는 수술 전후에 철분제를 복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