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5 16:15 (목)
디앤디파마텍 합작회사 지알파, 알파 방사선 전립선암 치료제 美 특허 등록
디앤디파마텍 합작회사 지알파, 알파 방사선 전립선암 치료제 美 특허 등록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1.2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베타 방사성 치료제 대비 높은 치료 효과 및 낮은 부작용 기대
글로벌 최초 아스타틴-211(Astatin211) 동위원소 기반 PSMA 타깃 임상시험 개시 예정
방사성 의약품 분야는 높은 시장성 기반 글로벌 제약사의 관심 증대

[바이오타임즈] 국내 최대 규모 GLP-1 계열 신약 포트폴리오 보유 바이오텍 디앤디파마텍(대표이사 이슬기)의 방사성 치료제 개발 전문 합작법인 지알파(z-alpha, Inc.)가 차세대 알파 방사선 전립선암 치료제 PMI21(PSMA alpha-therapy)에 대한 미국 특허를 등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알파는 디앤디파마텍의 100% 자회사 프리시전 몰레큘러(Precision Molecular Inc.)와 젠테라 테라퓨틱스(Zentera Therapeutics, Inc.)가 자본금 500억 원 규모로 차세대 알파 표적방사선 치료제 개발을 위해 설립한 바이오기업이다.

디앤디파마텍은 PMI가 보유한 알파 방사선 표적 치료제 관련 신약 파이프라인 3건(PMI21, PMI31, PMI41)을 현물 출자하여 지알파의 지분 40%를 보유하고 있다. 파트너사인 젠테라 테라퓨틱스는 글로벌 투자기관인 오비메드(OrbiMed)가 주요 주주로 설립한 바이오기업이다.

이번에 미국 특허를 등록한 'PMI21'은 프리시전 몰레큘러의 공동 창업자이자 텍사스대학교 사우스웨스트 메디컬센터(UTSW) 영상의학과 학장인 마틴 폼퍼(Martin Pomper) MD, PhD 교수와 Duke 의과대학 마이클 잘루스키(Michael Zalutsky), PhD 교수가 공동 개발한 제품이다.

마틴 폼퍼 교수는 2021년 미국 FDA 승인을 받은 전립선특이항원(이하, PSMA) PET 조영제 '파일라리파이(PYLARIFY®)'의 개발자로, 마이클 잘루스키 교수는 방사성 알파입자 치료제 권위자로 각각 널리 알려져 있다.

PMI21은 차세대 알파입자 방사성 치료제로써, 2022년 다국적 제약사 노바티스(Novartis)에서 출시한 전립선암 치료제 플루빅토(PLUVICTO®)와 같은 루테슘(Lu177) 기반의 베타입자 치료제에 비해 높은 치료 효과와 낮은 부작용이 예상된다.

알파입자는 베타입자 대비 약 400배 이상 높은 암 파괴력을 지니고 있으며, 정상 조직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종양만 선택적으로 사멸시킬 수 있는 선택성이 뛰어나 보다 안전하고 효과 좋은 차세대 방사성 항암제로써 최근 업계의 관심도가 급속히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알파가 활용 중인 아스타틴-211(Astatin211)의 경우 알파입자 1종만 방출하여 불필요한 방사선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알파는 올해 상반기 전립선암 환자 대상으로 PMI21 임상을 개시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까지 아스타틴-211을 활용한 PSMA 타깃 방사성 치료제 임상 케이스가 전무하여 PMI21이 글로벌 최초의 아스타틴-211 기반 전립선암 임상 케이스가 될 가능성이 높다.

지알파는 현재 PMI21 외에도 FAP(고형암 바이오마커, 섬유아세포 활성화 단백질) 및 CAIX(고형암 바이오마커, 탄산탈수효소9) 등 다양한 타깃의 알파선 항암 치료제를 동시 개발 중이다.

지알파가 주력하는 방사성 의약품 시장은 높은 시장성장률이 예상, 최근 다국적제약사의 M&A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분야다.

노바티스는 2017년 프랑스 ‘어드밴스트 액셀러레이터 애플리케이션스(AAA)’를 39억 달러(약 5조 원), 2018년 미국 ‘엔도사이트’를 21억 달러(약 2조 7천억 원)에 인수하며 방사성 의약품 시장에 본격적으로 투자하기 시작하여, 2023년 기준 10억 달러(약 1조 3천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는 이 분야 선두 업체로 자리 잡았다.

한편, 일라이 릴리(Elli Lilly)와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퀴브(BMS)도 작년 말 방사성 항암제 개발 전문 바이오 기업인 ‘포인트 바이오파마 글로벌’과 ‘레이즈 바이오’를 각각 14억 달러(약 1조 8천억 원)와 41억 달러(약 5조 3천억 원)에 인수하며 본격적인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한편, 디앤디파마텍은 지난 17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했으며 이번 상장을 통해 1,100,000주를 공모할 예정이다. 예상 공모 밴드는 22,000원~26,000원으로 예상 공모 금액은 242억 원~286억 원이다. 상장 주관은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