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3 10:30 (화)
LG화학, 두경부암 신약 美 임상 3상 돌입... 2028년 출시 목표
LG화학, 두경부암 신약 美 임상 3상 돌입... 2028년 출시 목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4.01.1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의 손자회사 ‘아베오’, HPV 음성 두경부암 신약 ‘파이클라투주맙’ 개발 본격화
종양 키우는 간세포 성장인자(HGF)의 작용을 억제하는 기전의 단일항체 약물
2028년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제품 출시 계획, 미국 시장 규모 3.5조 원 전망

[바이오타임즈] LG화학은 미국 항암신약 개발사 ‘아베오(AVEO Pharmaceuticals)’가 두경부암 신약 물질인 ‘파이클라투주맙(Ficlatuzumab)’의 미국 임상 3상(시험명 FIERCE-HN)의 첫 시험자를 등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아베오’는 LG화학의 손자회사 편입 후 신장암 치료제 ‘포티브다(FOTIVDA)’를 이을 후속 항암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파이클라투주맙’은 종양을 키우는 간세포 성장인자(HGF, hepatocyte growth factor)의 작용을 억제하는 기전의 단일항체 기반 표적항암제이다. LG화학은 이번 임상 3상에서 두경부암 치료에 쓰이는 표적항암제 ‘얼비툭스(ERBITUX®, 성분명 cetuximab)’ 단일 요법을 대조군으로 ‘파이클라투주맙’ 및 ‘얼비툭스’ 병용 요법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이전에 백금 기반 항암화학요법과 면역관문억제제를 단일 요법으로 순차적 투약했거나 병용 투약했던 HPV 음성(negative) 두경부암 환자 중 암의 악화, 약물에 내성이 생긴 재발성 및 전이성 환자 410명을 모집해 치료 시작부터 사망에 이르는 기간인 ‘전체 생존 기간(OS, overall survival)’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미국 FDA는 ‘파이클라투주맙’ 및 ‘얼비툭스’ 병용 요법 임상 2상 결과를 기반으로 두 조합을 패스트-트랙 약물로 지정한 바 있다.

LG화학은 2028년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시장분석 업체 이밸류에이트-파마에 따르면 두경부암 치료제 미국 시장은 2023년 2조 원(16억 달러)에서 2028년 3조 5,000억 원(27억 달러) 규모로 확대 전망된다.

HPV 음성 두경부암은 바이러스 감염이 아닌 유전적 요인 및 생활 습관(흡연, 음주 등)으로 인해 발병하며, 전체 두경부암 환자의 70%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이번 시험을 통해 두경부암 치료를 위한 혁신적 치료 솔루션을 모색할 것”이라며, “글로벌 신약 개발 및 성공적 사업화를 통해 신약 분야 성과를 지속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워싱턴대병원 줄리 바우만(Julie E. Bauman) 암센터장은 “최신 면역항암요법의 등장에도 불구하고 진행성 두경부암 환자들의 치료 후 생존 기간은 1년을 넘기는 경우가 드물다”며, “이러한 시급성과 두 약물 조합의 잠재성을 바탕으로 이번 임상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