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21:10 (금)
툴젠, 눌라바이오에 유전자가위 원천기술 기술이전
툴젠, 눌라바이오에 유전자가위 원천기술 기술이전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2.2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CRISPR-Cas9' 유전자가위 원천특허 확보
작물유전자 교정 전문 기업 눌라바이오에 기술이전 계약 체결
툴젠 이병화 대표이사(좌)와 눌라바이오 김재연 대표이사(우)의 기술이전 협약식 모습(사진=툴젠)
툴젠 이병화 대표이사(좌)와 눌라바이오 김재연 대표이사(우)의 기술이전 협약식 모습(사진=툴젠)

[바이오타임즈] 유전자교정 전문기업 툴젠(대표 이병화)이 작물 유전자교정 전문기업 눌라바이오(대표 김재연)에 'CRISPR-Cas9' 유전자가위 기술을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눌라바이오는 툴젠이 보유한 CRISPR-Cas9 유전자가위 원천기술을 작물에 적용하여 기후변화 대응 및 건강 기능성 작물을 개발하고 생산하여 라이센싱하거나 글로벌  시장에 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얻고, 툴젠은 기술료 이익을 얻을 수 있게 되었으며, 기술료는 양사간 합의에 따라 비공개하기로 했다.

현재 툴젠의 CRISPR-Cas9 원천특허는 주요 9개 국가에 총 25건이 등록되어 있으며, 툴젠은 이를 기반으로 몬산토, 써모피셔 등에 총 18건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특히 국내의 경우 툴젠만이 CRISPR-Cas9 원천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상황으로 국내에서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을 활용하여 생산ㆍ사용ㆍ양도ㆍ대여 또는 수입 등 특허권을 실시하고자 하는 기업들은 툴젠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아야 한다.

눌라바이오는 경상국립대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부 김재연 교수가 2022년 3월 창업한 유전자 교정 혁신 작물 개발기업이다. 자체 개발한 유전체 코드를 자유롭게 수정할 수 있는 차세대 유전자가위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며, 신 육종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기후변화 대응 및 건강 기능성 토마토와 대마 등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만들어가고 있다.

툴젠과 눌라바이오는 기술이전 계약과 더불어 상호협력 약정을 통해 글로벌 종자기업을 대상으로 양사 연구성과물의 기술이전 및 제품 판매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하였다.

눌라바이오의 김재연 대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지속 가능한 농업과 미래를 위해서는 유전자가위 신 육종 기술이 주류기술로 떠오르는 것은 시대적인 요구"라며 “더 진화된 차세대 작물 유전자가위 기술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 눌라바이오는 농생명 헬스케어 산업의 광개토기업이 되고자 하며 신가치 작물 개발을 통해 새로운 산업을 창조하는 리더기업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툴젠 이병화 대표이사는 “이번 CRISPR-Cas9 유전자가위 플랫폼의 기술이전을 통해 툴젠은 국내 농생명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장을 지원함으로써 상호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며 “기술이전 이후에도 양사간 협력을 통해 농생명 종자산업과 관련 후방 사업 제품의 글로벌 시장 개척에서 시너지를 창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