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02:30 (금)
제이엘케이, 아시아-태평양 뇌졸중학회서 뇌경색 유형 솔루션 연구 결과 발표
제이엘케이, 아시아-태평양 뇌졸중학회서 뇌경색 유형 솔루션 연구 결과 발표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2.0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입원 환자 6,426명의 영상 데이터에 JBS-01K 적용
뇌경색 환자의 급성기 치료 방침의 결정 및 예후 예측에 JBS-01K 적극 활용 가능
제이엘케이의 ‘JBS-01K’ 활용 연구..아시아-태평양 뇌졸중학회서 결과 발표(사진=제이엘케이)
아시아-태평양 뇌졸중학회에서 김범준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가 제이엘케이의 ‘JBS-01K’ 활용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사진=제이엘케이)

[바이오타임즈] 제이엘케이는 지난 2일 홍콩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뇌졸중학회(APSO)에서 김범준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가 제이엘케이(JLK)의 뇌경색 유형 솔루션 JBS-01K의 활용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아시아태평양뇌졸중학회는 미국 및 유럽 등 세계 3대 지역을 대표하는 학술단체로, 글로벌 의학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김범준 교수는 2005년부터 2022년까지 분당서울대병원의 입원 환자 6,426명의 영상 데이터에 제이엘케이의 JBS-01K를 적용했다. 대상 기준은 최소 2번 이상의 MRI 촬영 이력이 있는 뇌경색 환자다.

JBS-01K는 CT·MRI 영상을 보고 AI가 뇌경색을 진단하는 제이엘케이의 AI 솔루션이다.

연구 결과, JBS-01K는 뇌경색 부피를 정확하게 측정할 뿐 아니라, 추적 검사를 통한 뇌경색 부피의 변화양상을 정량적으로 분석했다. 이 연구에서는 25%의 환자에게서 일주일 이내 뇌경색 부피가 감소함을 최초 발견했으며, 뇌경색 부피 감소는 환자 예후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을 밝혀냈다.

또한, 뇌경색 병변의 위치를 높은 정확도로 포착하고 정량적 분석이 가능한 JBS-01K의 임상적 유용성을 입증했다.

김 교수는 향후 뇌경색 환자의 급성기 치료 방침의 결정 및 예후 예측에 JBS-01K가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