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1 11:15 (수)
지엔티파마,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 ‘크리스데살라진 및 유도체’ 자가면역질환 특허 출원
지엔티파마,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 ‘크리스데살라진 및 유도체’ 자가면역질환 특허 출원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2.04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엔티파마-서울대 수의과대학 연구팀, 동물모델서 효과 확인…특정 면역세포 균형 조절
호흡기 질환에 이어 자가면역질환 동물모델에서 약효 입증
알츠하이머 치매 임상 2상 시험 진행하면서 플랫폼 강화를 위한 핵심 기술 구축에 역량 집중
지엔티파마가 알츠하이머 치매, 루게릭병 등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크리스데살라진’(사진=지엔티파마)
지엔티파마가 알츠하이머 치매, 루게릭병 등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크리스데살라진’(사진=지엔티파마)

[바이오타임즈] 신약 개발 벤처기업 지엔티파마(대표이사 곽병주)는 알츠하이머 치매, 루게릭병 등 퇴행성 뇌 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크리스데살라진 및 유도체’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조성물 및 방법에 대한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고 4일 밝혔다.

자가면역질환은 외부로부터 인체를 보호하는 면역체계가 이상을 일으켜 자기 세포나 조직 등을 공격하는 난치성 질환이다. 원인은 불분명하지만 시력 장애, 전신 쇠약감, 근육 경직, 우울증 등 100여 가지의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며 인구의 10%가량이 앓고 있다고 알려졌다.

치료약물로 스테로이드,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 면역 억제제, 진통제 등이 사용되고 있지만 장기간 복용 시 여러 부작용의 위험이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전 세계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은 2025년까지 1,530억 달러(약 200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돼 많은 제약회사가 자가면역질환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크리스데살라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뇌 프론티어 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발굴한 다중표적 합성신약으로,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강력한 항산화 작용과 mPGES-1을 억제해 염증 인자인 PGE2 생성을 차단하는 소염작용을 동시에 갖고 있다.

노인을 포함한 건강한 성인 72명을 대상으로 완료한 임상 1상에서 안전성이 입증됐다.

지엔티파마 연구진과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윤화영 교수팀은 크리스데살라진이 자가면역질환인 EAE(자가면역 뇌척수염)와 SLE(전신성 홍반성 루푸스) 동물모델에서 효과가 있는지 확인했다.

연구 결과 크리스데살라진을 복용한 그룹에서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유의적으로 줄어들었다. 또한 자가면역 반응에 관여하는 중요한 조절 T 세포와 면역세포인 대식세포의 균형이 조절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엔티파마 연구본부 이진환 본부장은 “염증과 활성산소는 자가면역질환의 증상과 진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안전한 소염작용과 강력한 항산화 작용을 동시에 보유한 크리스데살라진이 자가면역질환의 치료에 효과적일 수 있다고 판단해 공동연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지엔티파마 곽병주 대표이사는 “크리스데살라진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과 천식 등 호흡기 질환에 이어 자가면역질환 동물모델에서 약효가 입증돼 특허를 출원하는 등 안정적인 중장기 플랫폼을 구축하게 됐다”며 “향후 임상 1상에서 안전성이 검증된 크리스데살라진의 알츠하이머 치매 임상 2상 시험을 진행하면서 플랫폼 강화를 위한 핵심 기술 구축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