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03:00 (금)
클리어라식, 일반적인 라식·라섹과의 차이는?
클리어라식, 일반적인 라식·라섹과의 차이는?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2.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움말=클리어서울안과 임태형 원장
도움말=클리어서울안과 임태형 원장

[바이오타임즈] 최근에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전자기기 사용이 급증하면서 안경이나 콘택트렌즈를 쓰는 사람들도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나빠진 시력을 보조 도구로 교정하는 것으로는 불편함을 온전히 개선할 수 없어 시력 교정술에 대한 관심 역시 점차 증가하고 있다.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시력 교정술은 단연 라식, 라섹이다. 라식은 각막 절편을 만들어 젖힌 후 각막 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해 굴절 이상을 교정하는 방식이다. 라섹에 비해 통증이 적고 회복도 빠르지만 수술 후 외부 충격에 약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고 안구건조증, 야간 빛 번짐 등의 부작용 발생 가능성도 있다.

라섹은 각막 절편을 만들지 않고 각막 상피를 제거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각막확장증, 안구건조증 등의 현상이 발생할 우려가 적은 편이며 외부 충격에도 강하다. 그러나 통각 세포가 몰려 있는 각막상피를 제거하기 때문에 통증이 심할 수 있고 회복 시 시간이 다소 소요될 수 있다.

클리어서울안과 임태형 원장은 “이에 최근에는 라식, 라섹의 장점을 합치고 단점을 결합한 클리어라식을 활용한다. 이는 렌티큘을 만들고 2mm 정도 크기로 미세절개한 다음, 그 절개창을 통해 렌티큘을 추출 및 제거해 각막의 형태를 변화시킴으로써 굴절 이상을 교정하는 방식이다. 절개 범위가 작기 때문에 각막 상층부에 미치는 영향이 적어 회복이 빠르며 통증도 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이 방식은 환자별 맞춤 수술에 특화되어 있다는 특징을 갖는다. Z8 장비로 펨토초 레이저를 조사하는데 파장과 펄스의 길이를 모두 조정할 수 있어 각막 상태에 적합한 맞춤 에너지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5000kHz의 빠른 레이저를 반복적으로 조밀하게 조사함으로써 매끄럽게 렌티큘을 분리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사람마다 각막의 상태, 특성이 다른 만큼 적합성도 달라질 수 있어 사전에 체계적인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 선천적으로 각막 두께가 얇다거나 초고도근시에 해당한다면 레이저 시력 교정술보다 렌즈 삽입술이 더 알맞을 수 있다.

환자의 눈에 적합한 시력교정술을 택해야만 긍정적인 예후를 기대할 수 있다. 따라서 임상경험, 노하우를 풍부하게 쌓아온 곳에서 진단, 상담을 병행해야 안정적인 개선이 가능하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