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02:50 (금)
쓰리빅스,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통합 데이터베이스 및 홈페이지 구축 사업’ 주관기관 선정
쓰리빅스,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통합 데이터베이스 및 홈페이지 구축 사업’ 주관기관 선정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1.17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이 주관하는 학술연구용역사업에 선정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정보의 수집 및 분석 시스템 구축 담당

[바이오타임즈]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 기업 쓰리빅스(대표 박준형, 남궁현)는 질병청이 주관하는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통합 데이터베이스 및 홈페이지 구축’ 학술연구용역사업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2024년 3월까지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국가 차원에서 인체의 장, 구강, 피부, 호흡기, 생식기의 마이크로바이옴 샘플에 대한 데이터의 표준화를 마련하고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중장기 프로젝트이다.

쓰리빅스는 이번 사업에서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정보의 수집 및 분석 시스템을 구축한다. 클라우드 기반의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 표준 데이터베이스를 설계해 다학제 간 연구 인프라의 활성화를 추진하며, 임상검체 및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NGS) 기반 데이터 정보 수집과 분석 기능을 개발한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인체에 서식하는 세균, 바이러스 등 각종 미생물 생태계를 의미한다. 인간에 비해 미생물의 유전체가 갖는 유전자는 200배가 많아 ‘제2의 유전체’로 불린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다양한 연구를 통해 인간의 질병 치료 및 건강 증진과의 상관관계가 밝혀지면서 다방면의 산업에서 이를 활용한 치료제, 화장품, 건강 보조식품 등이 개발되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및 치료제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막대한 자금과 인력을 투입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전 세계적으로 진행 중이다. 정부에서도 총 4,000억 원 규모의 마이크로바이옴 기술개발 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질병청에서도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연구 투자비를 지속해서 증액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청은 ‘병원 기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사업(5년)’에 499억 원을 배정했다.

쓰리빅스 박준형 대표는 “쓰리빅스의 바이오 데이터 수집, 정제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인체-질병 관련 통합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베이스와 분석 플랫폼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국가 주도 마이크로바이옴 프로젝트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쓰리빅스는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및 활용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연내에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마이크로바이옴 서비스를 출시하고 아마존웹서비스에 유전체 분석 플랫폼의 상업용 버전을 론칭할 계획이다. 지난 10월에는 LG전자와 바이오 빅데이터 사업화 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바이오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