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5 11:20 (토)
루닛, SITC 2023서 AI 바이오마커 ‘루닛 스코프’ 활용 연구 결과 6편 발표
루닛, SITC 2023서 AI 바이오마커 ‘루닛 스코프’ 활용 연구 결과 6편 발표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1.0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면역항암학회서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대상 면역항암제 치료효과 예측 연구결과 발표
다양한 암종에 면역항암 치료효과 예측 가능성 입증, 다양한 기관과 협업 확대
​루닛 AI 바이오마커 '루닛 스코프 IO'(사진=루닛)
​루닛 AI 바이오마커 '루닛 스코프 IO'(사진=루닛)

[바이오타임즈]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대표 서범석)이 이달 1일부터 5일까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2023 미국 면역항암학회(Society for Immunotherapy of Cancer 2023, 이하 SITC 2023)’에서 AI 바이오마커 ‘루닛 스코프’를 활용한 비소세포폐암 등 여러 암종의 치료 효과를 예측한 연구 결과 6건을 포스터로 발표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루닛은 비소세포폐암에서 가장 흔히 발생하는 EGFR(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변이 환자 가운데 표적 항암요법인 TKI 치료 후 내성이 생긴 환자를 대상으로 면역항암요법의 치료 효과를 예측하기 위한 종양침윤림프구(TIL) 분포 분석 연구를 발표한다.

연구팀은 루닛 스코프를 활용해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 76명의 TKI 치료 전후의 TIL 분포를 평가하고, 그 분포 정도에 따라 면역활성, 면역결핍, 면역제외 등 3가지 면역표현형으로 분류했다.

그 결과, 루닛 스코프가 분류한 면역활성 환자군이 면역결핍 환자군에 비해 면역항암요법에 대해 더 높은 전체 반응률(ORR, 40.0% 대 7.5%)과 무진행 생존기간(PFS, 4.1개월 대 1.4개월)을 나타냈다. 이는 EGFR 변이에 대한 표적항암제 치료 후 내성이 생긴 환자에게 면역항암제 후속 치료가 유의미한 것을 입증한 결과다.

다음 연구에서는 루닛 스코프를 활용해 삼중음성 유방암(TNBC)과 TIL 분포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삼중음성 유방암의 6가지 분자 아형(유전자 발현 패턴) 중 ‘면역조절(IM) 아형’에서 TIL 분포가 다른 유형에 비해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삼중음성 유방암에서 면역항암제 치료를 결정할 중요한 지표로 활용될 가능성을 확인한 연구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22개 종양 유형 데이터를 분석해, 여러 암종에서 유전자 발현과 질병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메틸화(Methylation)’의 이상 정도가 TIL 밀도와 역상관 관계를 가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루닛 스코프의 면역표현형 점수로 메틸화 이상 정도를 산출, '메틸화 이상'이 높은 면역 아형에서는 TIL 침윤이 낮게, 메틸화 정도 감소 시 TIL 침윤이 높게 나타났다. 이는 암의 진행 및 면역 반응을 메틸화의 정도를 통해 판단할 수 있는 근거를 제공한다.

루닛은 종양파편화 클러스터(Cluster of fragmented pattern of tumor mass)와 종양미세환경의 면역 환경 간 연관성을 발표하며, AI로 종양과 주변의 '암 관련 섬유세포(Fibroblast)' 분포도 분석했다.

그 결과, 췌장암, 전립선암, 유방암, 담관암, 폐암에서 종양단편화지수(이하 TFI)의 비율은 각각 85.2%, 67.2%, 64.4%, 52.8%, 39.9%로 나타났으며, 암 증식 시 염증 유발 유전자인 IFNG, IL1A, IL17A의 발현은 고TFI 환자군이 저TFI 환자군에 비해 낮았다. 이는 TFI 비율을 통해 환자의 면역 반응과 암 종양의 전이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음을 뜻한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루닛은 지난해 SITC에서 3편의 연구 초록 발표에 이어 올해는 보다 다양한 암종으로 연구를 확장한 결과, 학회로부터 6편의 연구를 채택받고 발표하게 됐다"며 "면역항암 분야를 대표하는 학회로 떠오른 SITC 학회 참석을 통해 AI 바이오마커 플랫폼 루닛 스코프의 가치를 지속 입증하는 동시에 전 세계 의료 관계자들과의 다양한 협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