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04:35 (목)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 유럽 주요국 입찰 수주...시장 점유율 1위 지속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 유럽 주요국 입찰 수주...시장 점유율 1위 지속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10.18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AGEPS 병원 입찰서 수주 성공하며 2026년까지 총 3년간 공급 예정
이탈리아 움브리아 주정부 입찰서도 낙찰 성공… EU5 성과 확대로 제품 처방 가속화
유럽 진출 10주년 맞이한 램시마… 램시마SC와의 상호 시너지 바탕으로 처방 확대 지속할 것
(사진=)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바이오타임즈]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럽 주요국에서 개최된 '인플릭시맙' 입찰에서 경쟁 제품들을 제치고 '램시마'(성분명 : 인플릭시맙) 수주를 이어가며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다.

먼저 램시마는 유럽 주요 5개국(EU5) 중 하나인 프랑스에서 개최된 AGEPS(Agence Générale des Equipements et Produits de Santé, 아젭스) 입찰 수주에 성공했다. 파리 및 일드프랑스(Île-de-France) 지역의 대학병원 연합인 APHP(Assistance Publique - Hôpitaux de Paris, 아뻬아쉬뻬)에 이달부터 2026년까지 3년 동안 램시마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AGEPS 입찰 수주로 프랑스에서 램시마의 영향력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탈리아 중부에 위치한 움브리아주(Umbria)에서 열린 인플릭시맙 입찰에 참여해 램시마 수주에도 성공했다.

회사는 유럽에서 출시 10주년을 맞이한 램시마가 오랜 기간 입찰 성과를 지속하고 있는 원동력으로 제품 경쟁력을 꼽았다. 램시마는 의료 현장에서 20년 이상 유효성 및 안전성이 검증된 인플릭시맙 제품으로서, 특히 세계 유일의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인 ‘램시마SC’가 등장한 이후 램시마 제품군에 대한 유럽 의료진 및 환자들의 선호도가 더욱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동사는 경쟁 인플릭시맙 제품에서 램시마로 스위칭(switching)한 이후 램시마SC로 유지 치료(maintenance therapy)를 진행하는 듀얼 포뮬레이션(Dual formulation)의 강점이 경쟁력을 발휘하면서 두 제품의 점유율이 함께 상승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램시마SC 처방이 유럽 전역에서 확대되고 있는 만큼 램시마 처방도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진행 중인 셀트리온과의 합병이 완료될 경우 램시마 판매 확대를 이끌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합병을 통해 개선된 원가율을 바탕으로 합병 회사의 수익이 늘어나는 것은 물론, 한층 차별화된 가격 전략을 수립할 수 있게 되면서 유럽 전역에서 더 많은 입찰 경쟁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램시마의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오랜 기간 회사를 대표해온 램시마가 유럽에 출시된 지 10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성과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이유는 램시마만이 지니고 있는 제품 경쟁력에 대한 현지 의료진 및 환자들의 굳건한 신뢰 때문"이라며 "세계 유일의 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인 램시마SC와의 판매 시너지 및 합병 완료를 통해 개선될 원가율을 바탕으로 램시마 제품군이 자가면역질환 대표 치료제로서 더욱 오랜 기간 환자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