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1 22:20 (일)
에이프로젠, 암 혈관 억제 신물질 VEEP 개발…“항암제, 망막질환 치료제 개발 활용”
에이프로젠, 암 혈관 억제 신물질 VEEP 개발…“항암제, 망막질환 치료제 개발 활용”
  • 정민구 기자
  • 승인 2023.10.1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바시주맙 항체가보다 암 혈관 촉진인자에 붙는 결합력이 약 2만 배 높아
항암제뿐만 아니라 이상 혈관 성장이 문제가 되는 망막질환 치료제 등으로 활용 범위 확대

[바이오타임즈]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기업 에이프로젠(007460)은 강력한 암 혈관 촉진인자 억제 물질 ‘VEEP’을 개발해 자사의 다중수용체, 이중항체 기술을 활용한 복수의 치료제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에이프로젠의 VEEP은 계열사 아이벤트러스를 지원해 개발하고 미국, 호주, 일본, 캐나다 등 특허권을 취득하는 등 지식재산권을 확보한 물질이다.

해당 물질은 대표적인 광범위 항암제로 알려진 아바스틴의 핵심 성분인 베바시주맙(vebacizumab) 항체가보다 암 혈관 촉진인자에 붙는 결합력이 약 2만 배 높다. 또 암 혈관 촉진 인자 수용체들에 비해서도 수백 배 이상 높은 결합력을 가진다.

회사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크기가 작은 폴리펩타이드에 비해 크기가 큰 천연 수용체나 항체가 타깃에 대한 결합력이 월등히 높은 것을 감안하면 크기가 작은 VEEP 단백질이 이 정도 높은 결합력을 갖는다는 것은 놀라운 결과”라며 “암 혈관 촉진인자에 대한 결합력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암 주변에 존재하는 암 혈관 촉진인자를 훨씬 잘 제거할 수 있음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에이프로젠은 VEEP를 고안하기에 앞서 신생혈관 촉진인자 결합 수용체 브이지에프알원(VEGFR1)과 신경세포 수용체 뉴로필린원(Neuropilin-1; NRP1)이 생체 내에서 어떤 경우에는 서로 엉겨 붙어서 하나의 수용체처럼 작용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 후 이들이 엉겨 붙어 있을 때 브이지에프알원의 IgG2 도메인과 뉴로필린원의 b1 도메인이 서로 밀접하게 위치하고 있음을 X-선 단백질 결정구조에서 발견했다. IgG2 도메인과 b1 도메인만 떼어내 연결함으로써 크기가 매우 작은 하이브리드 수용체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뉴로필린원(NRP1)을 활용한 세계 첫 번째 암 혈관 촉진인자 억제 물질인 VEEP은 단백질 크기가 비교적 작지만 크기가 훨씬 큰 브이지에프알원 수용체나 뉴로필린원 수용체, 또는 광범위 항암 항체로 알려진 베바시주맙 항체보다 훨씬 강력하게 암 혈관 촉진인자 VEGF에 결합했다.

회사 관계자는 “VEGF에 대한 결합력을 나타내는 Kd 값(해리상수, 값이 작을수록 결합력이 크다)이 브이지에프알원 수용체는 33pM, 뉴로필린원 수용체는 312pM, 베바시주맙 항체는 1,000pM인 반면에 VEEP은 0.05pM이다”라며 “VEEP가 아바스틴 원료인 베바시주맙보다 VEGF에 무려 2만 배 이상 잘 결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프로젠은 현재 VEEP을 항암제뿐만 아니라 이상 혈관 성장이 문제가 되는 망막질환 치료제 등으로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중 또는 삼중수용체나 다중항체 등을 만들면 물질이 점점 커지는 문제점이 있는데, VEEP은 크기도 작고 물성도 좋아서 다중수용체나 다중항체로 개발하는 데 큰 장점이 있다”며 “보다 더 한 번에 여러 타깃을 억제하고자 하는 황반변성이나 당뇨병성 망막질환 등의 치료제 개발 트렌드에서 이러한 VEEP의 특성은 자사의 또 다른 경쟁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구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