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9 04:30 (목)
SK바이오팜-한국원자력의학원, 방사성의약품 연구 협력을 위한 MOU 체결
SK바이오팜-한국원자력의학원, 방사성의약품 연구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9.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티늄-225(Ac-225)을 활용한 신약 연구, 임상 개발 및 악티늄-225 생산설비 구축 협력
차세대 항암치료제로 부상하고 있는 RPT 영역을 빠르게 선점할 것
SK바이오팜 이동훈 사장(왼쪽)과 한국원자력의학원 이진경 원장(오른쪽)이 4일 서울 노원구 한국원자력의학원 본사에서 방사성의약품 치료제(RPT) 연구 협력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SK바이오팜)
SK바이오팜 이동훈 사장(왼쪽)과 한국원자력의학원 이진경 원장(오른쪽)이 4일 서울 노원구 한국원자력의학원 본사에서 방사성의약품 치료제(RPT) 연구 협력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SK바이오팜)

[바이오타임즈] SK바이오팜(대표이사 사장 이동훈)과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이진경)이 방사성의약품 치료제(Radiopharmaceutical Therapy, RPT) 시장을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되기 위해 전략적 업무협약(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을 맺었다. 협약 체결식은 4일 서울 노원구 한국원자력의학원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국내 유일 미국 상업화에 성공한 혁신 신약 개발사와 국내 유일 글로벌 수준의 방사선의학 전문 연구기관이 만났다는 데 의의가 있다. 양측은 미국과 아시아를 공략해 RPT 핵심 원료인 악티늄-225(Ac-225)을 활용한 신약 연구, 임상 개발 및 악티늄-225 생산설비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SK바이오팜은 최근 ‘빅 바이오텍’으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발표하며 주요 전략 방향 중 하나로 RPT 분야 진출을 천명한 바 있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유일하게 병원을 운영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연구기관으로서 글로벌 수준의 방사선의학 연구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다. 원자력병원과 함께 방사선의학연구소,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 국가RI신약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첨단 의과학기술의 개방형 테스트베드로서 연구-임상 중개 플랫폼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SK그룹을 통해 확보한 테라파워의 방사성동위원소 물질인 악티늄-225의 아시아 4개국 독점공급권을 바탕으로 RPT 전략을 실행 중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미국 항암 시장에 진출하고 아시아 시장에서의 원료 사업을 궤도에 올리는 것이 SK바이오팜의 목표이다.

RPT는 방사성동위원소 원료 조달이 핵심인 분야로, 이중 악티늄-255는 가장 주목받는 차세대 방사성동위원소다. 향후 SK바이오팜이 악티늄-225를 자체 생산할 경우 RPT 공급망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이진경 원장은 “최근 의학원은 신경내분비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악티늄-225(Ac-225)를 이용한 알파핵종 표적치료 임상시험을 국내 최초로 시행한 바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악티늄-225(Ac-225)를 비롯한 다양한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한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해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SK바이오팜 이동훈 사장은 “글로벌 기술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SK바이오팜의 글로벌 혁신 신약 개발 역량과 한국원자력의학원의 방사성의약품에 대한 R&D 역량이 결합되면 차세대 항암치료제로 부상하고 있는 RPT 영역을 빠르게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타임즈=김수진 기자] sjkimcap@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