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20:40 (금)
GC녹십자엠에스, 파우더형 혈액 투석액 제조 라인 신설
GC녹십자엠에스, 파우더형 혈액 투석액 제조 라인 신설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07.25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용액 제형 제품의 단점 보완, 운송이 편리하고 사용자 편의성 우수
파우더형 혈액 투석액 상용화하면 안정적인 매출과 이익률 증가 예상
GC녹십자엠에스가 음성공장에 파우더형 혈액 투석액 제조 라인을 신설했다(사진=GC녹십자엠에스)
GC녹십자엠에스가 음성 제2공장에 파우더형 혈액 투석액 제조 라인을 신설했다(사진=GC녹십자엠에스)

[바이오타임즈] GC녹십자엠에스(대표 사공영희)가 지난 24일 음성 제2공장에 파우더형 혈액 투석액 제조 라인을 신설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2022년부터 진행된 공사로, 공정 자동화 등으로 인해 기존 37억에서 44억 원으로 공장 증설 비용이 증가했다. 내년 하반기 제품 출하를 목표로 하고 있다.

GC녹십자엠에스는 현재 혈액 투석액 ‘HD-Sol BCGA’ 등을 개발·판매 중이며 이번 증설된 제조 라인에서는 파우더형 혈액 투석액을 제조한다. 기존 용액 제형 제품의 단점을 보완한 파우더형은 기존 제품 대비 부피가 작고 가벼워 운송이 편리하고 사용자 편의성 또한 우수하다.

시장 환경도 긍정적이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파우더형 혈액 투석액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데, GC녹십자엠에스가 파우더형 혈액 투석액을 상용화하면 안정적인 매출과 이익률 증가가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GC녹십자엠에스는 국내 최대 규모의 혈액 투석액 플랜트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GC녹십자엠에스는 2019년에 혈액 투석액 음성 제2공장을 완공하고 2020년 5월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공장 대지 면적은 약 2만 2,000㎡이며, 혈액 투석액 생산 능력은 연간 410만 개다. 이는 국내 혈액 투석액 공급량의 절반 이상을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이다.

GC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혈액 투석액 시장에서 약 50%를 GC녹십자엠에스가 생산한다”며 “파우더형 제품 판매를 통해 혈액 투석액 시장 점유율을 높여 지속적인 연 매출 상승 및 이익률 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