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22:10 (금)
레겐보겐-GC녹십자웰빙, ‘엑소제’ 국내 총판 계약 체결
레겐보겐-GC녹십자웰빙, ‘엑소제’ 국내 총판 계약 체결
  • 정민아 기자
  • 승인 2023.07.1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밀한 파트너십 구축, 엑소제 제품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노력 함께할 것
엑소좀 활용한 스킨부스터, 피부 재생과 항염, 노화 방지, 여드름 개선 등에 도움
(사진=레겐보겐)
 ㈜레겐보겐이 GC녹십자웰빙과 엑소좀 스킨부스터 ‘엑소제’의 국내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사진=레겐보겐)

[바이오타임즈] ㈜레겐보겐이 GC녹십자웰빙과 엑소좀 스킨부스터 ‘엑소제(EXOXE)’의 국내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엑소제의 국내 판매 확대는 물론 긴밀한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국내외 학회 참석, 세미나를 포함해 마케팅 등 엑소제 제품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함께 할 예정이다.

엑소제는 세계 첫 양수로부터 배양한 줄기세포 배양액인 엑소좀을 활용한 스킨부스터로, 1,000여 종의 성장인자와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다. 모공 크기 대비한 0.001의 크기로 진피층 내로 깊숙하게 침투되며 높은 엑소좀 함량과 우수한 세포 활동성으로 피부 재생과 항염, 노화 방지, 여드름 개선 등에 도움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레겐보겐 박준성 대표 “엑소제는 지난해 11월 출시 후 50개국과 독점 계약 및 유통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러한 이력을 바탕으로 국내 대표 바이오 헬스기업인 GC녹십자웰빙과 국내 독점 유통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엑소제 제품을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GC녹십자웰빙 김상현 대표는 “레겐보겐의 우수한 엑소제 제품을 함께 유통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양사가 협업해 엑소제의 저변 확대에 노력할 것이며, 스킨부스터 시장에서 엑소제가 새로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함께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레겐보겐은 지난 2011년 창설한 기업으로 오메가 리프팅, S-HEART, 에뜨레벨 등을 국내에 유통한 의료기기 전문 유통 기업으로 시작했다. 지난해 엑소제를 출시해 50여 개 국가에 진출하면서 스킨부스터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바이오타임즈=정민아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