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3 00:25 (토)
앱클론, ASCO에서 카티 치료제 임상 1상 최종 결과 발표
앱클론, ASCO에서 카티 치료제 임상 1상 최종 결과 발표
  • 최진주 기자
  • 승인 2023.04.2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세포치료학회(ISCT)에서 또 다른 신규 카티 치료제 선보일 예정
h1218 항체 사용으로 CD19 질환 단백질의 다른 부분에 작용
기존 글로벌 카티 치료제 대비 차별화된 효과 증명

[바이오타임즈] 앱클론(174900)이 오는 6월 2일부터 6일까지 시카고에서 개최되는 2023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에 참가해 카티(CAR-T) 치료제 AT101에 대한 임상 1상 결과를 발표한다고 28일 밝혔다.

또한 앱클론은 펜실베이니아 의과대학 마르코 루엘라 교수와 함께 CD19 타깃의 AT101과 별도로 CD30을 타깃하는 신규 카티 치료제도 공동 개발하고 있으며, 연구 성과에 대한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다. 해당 신규 카티 치료제에 관한 연구 성과는 5월 30일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국제세포치료학회(ISCT)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ASCO 발표는 AT101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서울아산병원 암병원 CAR-T 센터 소장 윤덕현 교수 주관으로 진행되며, 임상에 참여한 여러 기관의 결과를 총괄해 임상 1상에서 확인된 AT101의 유효성 및 안전성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다.

지난 4월 17일(현지 시각) 미국 암연구학회(AACR)에서의 중간 발표에 이어, 6월 ASCO에서는 임상 1상에 참여한 모든 환자에 관한 결과가 공개된다. 현재 임상 1상 환자에 대한 투여가 완료되었으며, 치료 경과에 따른 후속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다.

카티 치료제는 암세포 등을 죽이는 면역세포의 일종인 T세포에 암세포의 특정 항원을 추적할 수 있는 ‘키메라 항원 수용체(CAR)’를 결합한 항암 면역 치료제이다. 이 치료제는 단 1회의 투여만으로도 놀라운 치료 효과를 보여 ‘기적의 항암제’라 불리고 있다.

AT101은 앱클론의 독자적인 항체 개발 플랫폼 NEST를 통해 개발된 h1218 항체를 사용했으며, 이는 현재 상용화된 4종의 CD19 카티 치료제가 모두 마우스 유래 FMC63 항체를 사용한다는 점과 크게 차별화된 특징이다.

앱클론 관계자는 “h1218 항체는 FMC63 항체가 작용하는 부위가 아닌 CD19 질환 단백질의 다른 부분에 작용하며, 이를 통해 기존 카티 치료제 대비 차별화된 효과를 증명해 가고 있다”면서 “CD19 타깃 카티 치료제 시장에서 독자적인 시장 위치를 점유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앱클론은 자사 치료제가 기존 글로벌 카티 치료제들과는 달리, 혈액암을 대상으로 한 차별화된 치료 효과는 물론 인간화 항체 기술이 적용돼 카티 활성을 장기간 강하게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앱클론은 AACR 및 ASCO에서 AT101의 임상 결과를 발표하는 것과 더불어 다각적인 사업화 진행에도 매진하고 있다. 회사는 AT101의 임상 결과와 국내를 비롯해 미국, 일본, 캐나다에서 기존 등록된 특허를 바탕으로 사업 개발을 추진 중이다.

[바이오타임즈=최진주 기자] news@biotime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